이승훈 백곰막걸리 대표 전 CJ프레시웨이 MD, 전 한국 막걸리협회 초대 사무국장 역임 이승훈 백곰막걸리 대표는 “2021년은 전통주 대중화의 원년이라고 말할 정도로 전통주 취급 업장이 폭발적으로 늘었다”고 말했다. 사진 박순욱 기자
이승훈 백곰막걸리 대표 전 CJ프레시웨이 MD, 전 한국 막걸리협회 초대 사무국장 역임
이승훈 백곰막걸리 대표는 “2021년은 전통주 대중화의 원년이라고 말할 정도로 전통주 취급 업장이 폭발적으로 늘었다”고 말했다. 사진 박순욱 기자

전통주 320여 종을 취급하고 있는 국내 최대 전통주 전문점인 백곰막걸리에서 2021년 한 해 가장 많이 팔린 술은 ‘복순도가 손막걸리(울산)’였다. 약주 부문에서는 ‘명인 오메기맑은술(제주)’이 2020년에 이어 작년에도 가장 많이 팔렸다. 증류주 부문에서는 ‘곰이 사랑한 꿀술 16도(용인)’가 1위를 차지했다. 

코로나19가 극성을 부린 2021년은 전통주 업계에서는 ‘기회의 한 해’였다. 2020년보다는 못하지만 전통주 전문점이 꾸준히 늘어났다. 특히 일반 식당에서 전통주를 취급하는 사례가 폭발적으로 늘어난 해가 작년이었다. 재작년까지만 해도 전통주를 마시려면 양조장에서 개설한 온라인 시장에서 구매하거나 전통주 전문주점을 가야 했는데, 작년부터는 고깃집과 냉면집을 비롯해 웬만한 식당에서는 전통주를 다 취급하기 시작했다. 전통주를 주로 취급하는 보틀숍도 많이 늘었다.

막걸리 부문 1위를 차지한 울산 복순도가 손막걸리는 탄산이 들어간 스파클링 막걸리다. 그동안 1위를 고수했던 이화백주(양산)는 첨가물 문제로 백곰막걸리 주류 리스트에서 제외됐다. 2위는 서울 나루 생막걸리 6도, 3위는 공주 왕알밤 막걸리, 4위는 김포 팔팔막걸리 6도, 5위는 남양주 그래그날 막걸리 5.5도가 각기 차지했다.

막걸리 부문의 중요한 변화는 대중적인 프리미엄 막걸리가 대세를 차지했다는 점이다. 나루 생막걸리, 팔팔막걸리, 그래그날 막걸리 등 판매 순위 상위에 오른 막걸리의 공통점은 아스파탐 같은 감미료를 넣지 않으면서도 음용성을 감안해 알코올 도수는 6도(그래그날 막걸리는 5.5도) 안팎으로 낮췄다는 점이다. 


2021년 한 해 백곰막걸리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통주들. 왼쪽부터 제주 명인 오메기맑은술(약주), 울산 복순도가 손막걸리(막걸리), 용인 곰이 사랑한 꿀술 16도(증류주). 박순욱 기자
2021년 한 해 백곰막걸리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통주들. 왼쪽부터 제주 명인 오메기맑은술(약주), 울산 복순도가 손막걸리(막걸리), 용인 곰이 사랑한 꿀술 16도(증류주). 사진 박순욱 기자

막걸리 시장의 새 트렌드는.
“2021년 막걸리 시장은 나루 생막걸리 스타일(2019년 출시, 무감미료, 저도수)의 막걸리가 대세로 등극한 해라고 볼 수 있다. 프리미엄을 추구하되, 음용성이 좋은(알코올 도수가 높지 않은) 술이 인기를 끌었다. 도수는 6도 수준. 이전에 풍정사계류의 무감미료, 고알코올 도수의 프리미엄 막걸리들이 인기를 끌었던 것과 대조를 이뤘다.”

이른바 준프리미엄 막걸리가 대세를 차지했다는 건가. 
“도수가 높지 않으면서도 무감미료, 프리미엄, 준프리미엄을 추구하는 막걸리가 도드라진 2021년 한 해였다. 경향성을 보면, 우선 알코올 도수는 6도 수준이다. 또 누룩은 전통 누룩만 고집하지 않고 개량 누룩도 적극 사용한다. 다시 말해 전통 양조 방법에 얽매이지 않는다. 가장 큰 특징은 음용성이 좋다는 것. 편하게 마실 수 있는 술을 만든다.”



약주 부문에서는 제주 명인 오메기맑은술이 2020년에 이어 작년에도 1위를 지켰다. 오메기는 좁쌀을 일컫는 제주도 방언이다. 좁쌀을 누룩과 함께 발효시켜 윗부분의 맑은 술만을 떠내 숙성시킨 술이 오메기맑은술이다. 2위는 안동 일엽편주 약주가 차지했다. 조선 시대, 사간원에서 일하다가 연산군의 노염을 사서, 안동으로 유배당한 이현보 선생을 모신 농암종택의 종부가 만든 가양주다. 3위는 남원 황진이주, 4위는 장성 장성만리, 5위는 논산 우렁이쌀 청주가 차지했다. 

2위를 차지한 일엽편주 약주의 매력은.
“명분(농암종택 종부가 만드는 가양주)과 디자인 패키징, 두 가지를 동시에 잡은 제품이다. 작년에 가장 핫했던 약주가 아닐까 한다. 전통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확보하는 게 쉽지 않다. 술 자체가 족보가 분명한(스토리텔링) 가양주이고 병 패키지가 정말 예쁘다고들 한다. 인스타그램에서 가끔 판매하는데 반응이 아주 좋다. 맛도 대중성을 확보했다. 전통 누룩을 사용했지만 누룩취, 누룩향이 도드라지지 않는다. 맛이 굉장히 깔끔하다.”

증류주 부문에서는 경기도 용인의 농업회사법인 술샘 양조장의 곰이 사랑한 꿀술 16도가 1위를 차지했다. 증류주 스타일의 리큐르로서, 주정이 베이스다. 천연 꿀 2.52%를 첨가했다. 2위는 작년에 1위를 차지했던 서울의 밤 25도, 3위는 충주 토끼소주 화이트 23도, 4위는 서울 삼해소주 45도, 5위는 전주 이강주 25도가 각기 차지했다. 

4위를 차지한 삼해소주 45도를 제외하고는 5위까지가 비교적 도수가 낮은 편이다.
“증류주 중에서는 알코올 도수 25도가 가장 인기다. 서울의밤, 이강주, 화요, 추사백 등 25도 술이 많이 팔린다. 40도 이상 가는 술은 부담스러워한다. 그런데도 삼해소주는 45도의 고도주이지만 많이 팔릴 정도로 인기가 여전하다.”

2021년은 ‘전통주 대중화의 원년’으로 기록될 것이다. 전통주 취급 업소가 전통주 전문점을 넘어서, 보틀숍, 고깃집, 냉면집 등 일반 식당으로까지 크게 확대됐다. 그 추세가 도드라진 것이 작년부터다. 일부이긴 하지만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까지 전통주를 주류 리스트에 올린다고 한다. 

2021년 전통주 시장의 변화는.
“전통주 대중화 바람이 거세게 불기 시작한 것이 2021년 전통주 시장의 가장 큰 특징이다. 이제는 전통주 전문점이 의미가 없어질 정도로 전통주를 취급하는 식당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전통주를 팔지 않던 한식전문점을 비롯해 외식 업장에서 전통주를 취급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일반 식당까지 전통주를 취급하는 곳이 늘고 있는 것의 의미는.
“전통주 발전을 위한 올바른 방향이라고 본다. 전통주 전문점이 늘어나는 것보다는 일반 음식점에서 전통주를 취급하는 게 전통주 시장 외연 확대를 위해서는 훨씬 바람직하다. 양조장 입장에서도 전통주점만 상대하는 것보다 일반 식당으로 사업을 넓히는 것이 확장성 측면에서 훨씬 낫다. 가령, 10만 개의 전통주점이 생겨서 전통주를 취급하는 것보다는 60만 개의 외식 업장 중에서 10만 군데가 전통주를 파는 것이 양조장에 훨씬 도움이 된다는 얘기다.”

박순욱 조선비즈 선임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