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포르셰 ‘마칸 GTS’. 사진 포르쉐코리아
신형 포르셰 ‘마칸 GTS’. 사진 포르쉐코리아

포르셰는 2021년 세계 시장에서 브랜드 사상 최초로 30만 대가 넘는 차량을 판매했다. 이 중 절반 이상이 넘는 17만 대가량은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카이엔과 마칸이 차지하면서 판매실적을 이끌었다. 마칸의 판매량만 보면 총 8만8362대로, 포르셰 브랜드 차량 중 가장 많이 판매됐다. 2021년 팔린 포르셰 차량 중 4대 중 1대는 마칸이었던 셈이다. 

최근 국내에 출시된 신형 마칸은 2013년에 처음 출시된 이후 두 번째 부분 변경을 거친 모델이다. 포르셰가 2023년에 전기모터와 배터리를 장착한 신형 마칸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힌 만큼, 마지막 마칸 내연기관 차량이 될 것으로 보인다. 3월 30일 신형 마칸 중 상위 트림인 ‘마칸 GTS’를 타고 서울 반포동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서 경기 남양주 일대를 왕복하는 약 120㎞ 코스를 달렸다.

 

14가지 색상에 날렵한 디자인 내세운 마칸

한 체급 위 차량인 카이엔과 거의 비슷한 디자인의 마칸 GTS는 내외관 디자인에서 이전 모델과 큰 차이는 없다. 마칸은 인도네시아어로 ‘호랑이’라는 뜻인데, 이름답게 고성능 스포츠카의 DNA를 부각시키기 위해 조금 더 날렵해 보이도록 전체적으로 디자인을 다듬었다.

전면부는 그릴을 양옆으로 더 늘리면서 상대적으로 오버행(바퀴 중심선과 차량 끝부분 사이의 거리)을 더 짧아 보이게 디자인해 주행성능이 뛰어난 차라는 이미지를 강조한다. 에어인테이크(공기 흡입구)도 큼직하고 무광의 검은색 소재로 마감해 강인한 이미지를 부각시켰다. 기본 사양으로 장착된 포르셰 다이내믹 라이트 시스템(PDLS)과 사이드미러의 LED 헤드라이트는 스포츠카 브랜드로서 포르셰의 정체성을 잘 나타낸다. 휠 사이즈는 21인치이며 기존 하얀색 캘리퍼를 빨간색으로 바꿔 보다 눈에 띄고, 역동적이다. 후면의 범퍼 하단도 검은색의 무광으로 처리해 전면부와 통일감을 준다. 테일램프는 다른 포르셰 차종들과 마찬가지로 후면 전체를 가르는 형태다. 신형 마칸의 전장(차의 길이)은 4725㎜, 전폭(차의 폭)은 1925㎜, 전고(차의 높이)는 1595㎜다. 휠베이스(앞바퀴 중심부터 뒷바퀴 중심까지의 거리)는 2805㎜다.

마칸은 차를 개성 있게 꾸밀 수 있도록 외관 색상에서 넓은 선택지를 제공한다. 마칸 GTS 전용 색상인 파이톤 그린과 이번 부분변경에서 새롭게 제공되는 색상인 파파야 메탈릭, 젠션 블루 메탈릭을 포함해 총 14개의 색상 중 선택할 수 있다. 포르셰 ‘익스클루시브 매뉴팩처’를 선택하면 본인이 마음에 드는 색상과 디자인 디테일을 맞춤형으로 제작할 수도 있다. 

부분변경 후 재출시인 만큼 실내 디자인도 큰 변화는 없었다. 기존 최상위 트림이었던 터보 대신 GTS로 트림 명이 바뀌면서 로고가 시트 헤드레스트에 적혀있고, 고성능차답게 사이드볼스터(자동차 시트 중 착석했을 때 양옆에서 탑승자의 몸을 잡아주는 부분)가 두껍고 탄탄해 고속 주행과 코너를 돌 때도 편안하고 안정적이다. 대시보드 전면부에는 포르셰 브랜드의 클래식한 감성을 살린 스포츠 크로노 아날로그 시계가 놓여있다. 10.9인치의 센터 디스플레이와 인포테인먼트 부분도 기존 디자인과 기능들을 유지하고 있다. 스포츠카와 같은 역동적인 분위기를 위해 계기판은 원형으로 구성하고 변속기도 기존보다 짧게 제작했다. 디스플레이 하단부 센터 콘솔 버튼 정렬과 기능들은 대체로 달라졌는데, 우선 변속기를 가운데 두고 양옆에 일렬로 늘어섰던 조작 버튼들이 모두 유광의 검은색 디지털 버튼으로 바뀌었다. 또 주행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전고 조절 버튼, 에어 서스펜션 강도 조절 버튼과 오프로드 버튼 등도 배치됐다. 마칸은 중형 SUV로, 차체가 큰 편은 아니라 2열 공간도 넉넉하지는 않다. 170㎝의 성인이 2열에 앉으면 무릎에 주먹 크기의 공간이 남는다. 2열 좌석도 1열 좌석처럼 각 열선 시트를 조절할 수 있고 C타입 포트가 두 개 마련돼 있다. 

신형 포르셰 ‘마칸 GTS’ 내부. 사진 포르쉐코리아
신형 포르셰 ‘마칸 GTS’ 내부. 사진 포르쉐코리아

최고 449마력의 ‘호랑이’ 마칸⋯최고 속도 시속 272㎞

신형 마칸 GTS의 강점은 훨씬 강력해진 성능이다. 기존과 같은 V6엔진을 탑재했으면서도 마칸S의 최고 출력은 이전보다 26마력이 증가한 380마력, 마칸 GTS는 이전보다 69마력이 증가한 449마력을 발휘한다. 시동을 걸자 친환경차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강력한 엔진음이 들렸다. 마칸 GTS의 가속페달과 브레이크는 부드러우면서도 신속하게 반응한다. 특히 가속페달을 밟으면 배기음과 함께 순식간에 속도를 높인다. 마칸 GTS는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 탑재 시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100㎞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4.3초, 최고 속도는 시속 272㎞다. 신형 마칸은 새로운 댐퍼를 적용하고 차체를 10㎜ 낮춘 스포츠 에어서스펜션을 적용해 주행성능은 높이면서도 고속 안정성을 강화했다. 고속으로 주행하면서 커브 구간에 돌입해도 안정적으로 빠져나왔으며, 불규칙한 노면이나 요철도 부드럽게 통과했다. 기본 사양으로 제공되는 포르셰 액티브 서스펜션 매니지먼트(PASM)가 각 휠의 댐핑 강도를 능동적으로 조절한다. 배기음은 주행모드를 노멀에서 스포츠, 스포츠 플러스로 바꿀수록 더욱 강력해진다. 스포츠 모드로 바꾼 채 가속페달을 밟으면 차체의 움직임과 배기음이 곧바로 달라진다. 센터 콘솔에 있는 오프로드(OFFROAD) 버튼을 누르면 차체가 위로 올라가고 서스펜션이 딱딱해진다. 

아쉬운 부분도 있었다. 탑재된 내비게이션은 시인성이 떨어지고 조작이 불편하다. 조작을 통해 내비게이션이 계기판 쪽에 나타나게 할 수도 있지만 옆의 바늘식 계기판과 이질적이고 화면이 작아 보기에 불편하다. 1억원이 넘지만 스티어링휠에 있는 조작 버튼들은 디지털이 아니고 고급 소재라는 느낌도 들지 않아 아쉬웠다. 최근 신차들에 기본으로 탑재되는 차선유지보조나 주차보조, 휴대전화 무선충전 등의 기능도 없다. 신형 마칸 GTS는 부드러운 가감속으로 도심주행부터 고속주행까지 드라이빙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차다. 국내에서는 상위 체급인 카이엔의 인기가 조금 더 많지만 포르셰 입문 및 고유의 감성을 느끼기에는 마칸도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다. 신형 마칸 GTS의 가격은 부가가치세를 포함해 1억1450만원이다.

민서연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