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과 페이스북, 두 빅테크 간 설전이 점입가경입니다. 애플이 아이폰 사용자들의 승인을 받지 않고서는 이들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광고를 내보낼 수 없도록 하는 조치를 올 상반기 시행하겠다고 하자 페이스북은 비난 광고를 싣는 등 반발하고 있습니다.

애플은 개인의 사생활 보호, 페이스북은 소상공인 이익 보호라는 명분을 내세웁니다.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는 침해받아서는 안 될, 기본적 인권입니다. 페이스북의 대응이 군색해보입니다.

그러면 애플이 도덕적으로 압승한 걸까요. 애플은 사생활 보호에 강한 입장을 견지해왔습니다. 2016년엔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테러 혐의자 정보 추적 협조도 거부했을 정도입니다.

테러리스트 편에 섰다는 비난을 감수한 애플이지만 인간의 기본적 인권 수호에 늘 충실했는지는 의문입니다. 사생활 보호와 함께 언론의 자유도 기본적 인권입니다. 애플은 2019년 홍콩 시위를 다루는 뉴스 앱 ‘콰르츠’를 삭제했습니다. 사생활 보호는 애플의 마케팅 포인트일 뿐이라는 비아냥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정부 말 안 듣는다고 사업을 중단시킬 수 없는 미국과 달리 중국에서는 공산당에 밉보이면 철수까지 해야 하는 현실에 애플이 굴복했다는 겁니다. 애플의 작년 4분기 매출이 1114억달러(약 124조원)로 역대 최대를 기록한 배경에는 중국 실적의 약진이 있습니다.

언론 자유의 가치에 물음을 던진 빅테크는 애플만이 아닙니다. 연초 트위터가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 불복을 부추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계정을 영구 정지시키고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이 일시 차단하는 조치를 취하자 트럼프에게도 언론의 자유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언론의 자유와 같은 권리는 기업의 결정이 아니라, 법률과 입법부에 의해 이뤄져야 한다”고 했습니다.  

5G(5세대 이동통신)의 보급과 인공지능(AI) 발달로 빅테크의 영향력이 생활 깊숙이 스며들고 있습니다. 덩달아 빅테크의 행보가 인간의 기본적 인권에 던지는 물음이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애플과 페이스북의 전쟁은 시그널입니다. 국내에서도 이익만 좇기보다 기본적 인권 수호에 충실한지 숙고하는 빅테크가 늘어나길 기대해봅니다.


Reader’s letter

내가 살게 될 미래 도시를 꿈꿀 수 있어

코로나 사태와 폭설로 인한 도심 마비 등을 겪으면서, 우리 행정부 기술력의 명과 암을 모두 확인할 수 있었다. 그런 의미에서 다른 국가의 도시들은 어떤 기술을 활용해 저마다의 문제점을 해결하고 있는지 알 수 있어, 좋은 커버 스토리였다. 특히 스마트시티를 목표로 하는 서울시장 후보자들의 이야기도 들을 수 있어서 알찬 기획이었다. 

- 김민주 대학생


Reader’s letter

스마트시티는 공동체를 회복하는 과정

스마트시티라는 말을 떠올리면 왠지 모르게 사물인터넷과 모빌리티 등 첨단 기술이 넘쳐나는 도시가 떠올랐다. 하지만 지난 호 커버 기사를 읽으면서 생각이 달라졌다. 기술을 통해 사람이 더욱 살기 좋은 도시로 탈바꿈하는 과정이며 지금 내가 살고 있는 서울도 많은 부분에서 스마트시티화가 충분히 진행됐다고 느꼈다.

- 이상민 직장인


Reader’s letter

국토 전체를 효율적으로 쓰는 게 핵심

코로나19 사태는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격리된 우울감을 느끼게 해줬다. 반면에 스마트시티 구축에 속도를 내게 했다. 각국이 스마트시티 구축 정책을 쏟아내고 있는 가운데 한국에 대한 전문가들의 조언이 흥미로웠다. 특정 도시, 중앙집권 쏠림 현상이 심각한 한국은 스마트시티를 구축하며 국토 전체를 효율적으로 쓸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

- 이민석 직장인

오광진 편집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