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3_34_1.jpg
이탈리아의 정정불안 영향으로 한때 글로벌 금융시장이 출렁였다. 사진은 세르지오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 사진 AP연합뉴스

이탈리아의 정치 불안이 유럽을 넘어 미국과 아시아 등 글로벌 금융시장을 공포로 몰아넣었다. 세르지오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과 원내 다수당인 포퓰리즘 정당(오성운동 및 동맹당)이 충돌했는데, 국민들이 ‘유럽연합(EU) 탈퇴’를 주장해 온 포퓰리즘 정당을 지지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국제 사회는 이탈리아가 연립정부 구성에 실패해 몇 달 내 다시 총선을 치를 경우, 총선 자체보다도 사실상 EU 탈퇴에 대한 찬반 투표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마테오 살비니 동맹당 대표는 “다가오는 총선은 정치적 선거가 아니라 자유를 원하는 시민(반EU)과 노예로 살기를 원하는 시민(친EU) 간의 국민투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영국이 EU 탈퇴를 선언해 세계 경제에 충격을 안겨준 바 있지만, 이탈리아의 EU 탈퇴는 그보다 더욱 큰 충격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탈리아는 EU에 가입돼 있을 뿐만 아니라 유로화를 통화로 쓰는 유로존 국가이기 때문이다. 영국은 자국 통화를 쓴다.

유로존 국가 중에서 이탈리아의 경제 규모는 세 번째로 크다. 이탈리아가 EU를 탈퇴하고 유로화를 쓰지 않기로 하면 EU 경제 공동체의 존립 자체가 위태로워질 수도 있다.

포퓰리즘 정당이 정권을 잡게 되면서 이탈리아의 재정건전성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오성운동 등 포퓰리즘 정당은 기본소득 지급 등 연간 1000억유로(약 125조원)에 달하는 선심성 공약을 약속했다. 이탈리아 국가 채무는 2조8381억달러(약 3071조원)에 달해 한 해 이자 비용만 100조원이 필요한 상황인데, 여기에 포퓰리즘 경제 정책이 더해지면서 이탈리아의 재정건전성이 악화되는 것은 물론 국가 파산 가능성까지도 거론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그리스를 살리는 구제금융에 2500억유로(약 312조원)가 투입됐다는 것을 감안하면 이탈리아가 쓰러졌을 때 되살리기 위해 EU가 감당해야 할 액수는 상상 이상일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탈리아의 정정 불안 때문에 글로벌 금융시장은 충격을 받고 있다. 5월 29일에는 이탈리아 10년 만기 국채 금리가 장중 연 3.388%까지 오르기도 했다. 2013년 10월 이후 최고 수준이다. 유럽과 미국 등 세계 주요국 증시도 금융주를 중심으로 타격을 받았다.

다만 이탈리아 정치권이 연립정부 구성을 위한 물밑 접촉을 계속하고 있기 때문에 사태가 봉합될 가능성도 있다. 카를로 코타렐리 이탈리아 임시 총리는 5월 30일 새 정부를 구성할 “새로운 가능성이 나타났다”고 말해 시장의 우려를 완화시켰다.

스위스투자은행 UBS 웰스 매니지먼트의 폴 도너번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탈렉시트(Italexit·이탈리아의 유로존 탈퇴)에 대한 공포감이 과장된 측면이 있다”며 “투자자들은 심호흡을 하고 침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윤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