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정부가 EU 탈퇴(브렉시트) 절차가 마무리된 뒤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을 추진할 전망이다. 리암 폭스 영국 국제통상부 장관은 18일(현지시각) “영국 정부가 주요 무역 파트너들과의 양자 간 협상을 추진하는 것에 더해 새로운 영역도 개척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미국·호주·뉴질랜드와의 개별 무역협상(FTA)도 앞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CPTPP는 지난해 1월 미국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 이후 일본 주도로 호주와 뉴질랜드, 캐나다, 멕시코, 말레이시아, 페루, 싱가포르 등 11개국이 지난 3월 체결한 무역협정이다. 현재 태국이 추가 참여 의사를 명확히 밝힌 상태고 우리나라와 대만 등도 참여를 타진하고 있다.

영국산업연맹(CBI)은 이날 성명을 통해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을 보장하는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라면서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할 것은 EU와의 무역 협상”이라고 선을 그었다.

장우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