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보기술(IT) 대기업인 구글과 페이스북 등이 지난해 로비 활동을 위해 사상 최고액을 지출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월 22일(현지시각) 보도했다. IT 대기업에 대한 규제 움직임이 강화됨에 따라 로비 활동을 위한 비용도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등 IT 대기업은 지난해 개인정보 유출 사건 등으로 미국 의회의 청문회 타깃이 되자 워싱턴 정가에 로비자금으로 약 6400만달러(약 720억원)를 썼다. 특히 구글은 지난해 미 정계에 대한 영향력 행사를 위해 2100만달러(약 237억원)를 지출해 2년 연속 로비액 1위에 올랐다. 구글은 2017년 로비활동으로 1800만달러를 썼다. 페이스북의 지난해 로비 비용도 1300만달러에 달해 2017년(1150만달러)보다 늘었다. 대표적인 로비단체인 전미총기협회는 420만달러를 사용했다.

지난해 IT업계에선 개인정보 유출 등 여러 논란이 있었다. 페이스북 개인정보 유출 스캔들이 대표적인데, 이로 인해 창업주인 마크 저커버그가 미 의회에 출석해 증언하기도 했다.

구글의 순다르 피차이 CEO 역시 지난해 12월 구글의 검색이나 뉴스 알고리즘이 반보수 성향으로 편향돼 있다는 주장과 관련해 의회에 나가 답변했다.

이용성 차장·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