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정부가 구글·애플·아마존 등 거대 IT기업들에 특별 세금인 ‘디지털세’를 부과하는 법안을 6일(현지시각) 공식 발표했다.

CNBC 등에 따르면 프랑스 정부는 이날 거대 IT 기업들에 매출의 3%를 세금으로 부과하는 법안을 내놨다. 이 법안은 장관급 심의를 거친 후 의회로 넘어가 제정 절차를 밟는다. 법안은 전 세계 연간 매출이 7억5000만유로(약 9570억원)를 넘거나, 프랑스 내에서 2500만유로(약 319억5000만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IT기업들을 대상으로 매출의 3%를 세금으로 부과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애플 등을 포함해 30여 개 기업이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전망된다. 프랑스 정부는 연간 5억유로(약 6390억원)의 세수를 예상하고 있다.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무장관은 “21세기의 세제 시스템은 오늘날 가치 있는 것에 기초해야 하고 그것이 바로 데이터”라며 디지털세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