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시장 규제 당국인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시장총국)은 5일 웹사이트를 통해 미국 자동차 제조사 포드의 중국 내 합작사인 창안포드오토모빌(창안포드)에 1억6228만위안(약 276억원)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시장총국은 창안포드가 2013년부터 중국 충칭에서 자동차딜러(판매상)들에게 완성차를 판매할 때 최저 가격을 유지할 것을 강요(반독점법 위반)했다며 벌금을 부과했다. 이번 제재에 대해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 불똥이 미국 기업에 튄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중국은 자국 통신장비 제조업체 화웨이에 대한 미국 당국의 제재를 연일 비판해왔다. 이 같은 맥락에서 보복 카드로 자국 내 미국 기업에 화살을 겨눴다는 분석이다. 앞서 중국 정부는 미국 운송 업체 페덱스가 화웨이의 화물을 잘못 운송한 사실이 드러나자 “페덱스가 중국 택배업 규정을 위반했다”며 조사에 착수한 바 있다.

김문관·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