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선박공업(CSSC)의 청시조선소에 있는 선박 앞으로 한 노동자가 지나가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중국선박공업(CSSC)의 청시조선소에 있는 선박 앞으로 한 노동자가 지나가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중국 조선 업계 1·2위를 차지하는 조선사 2곳이 합병을 추진하고 있다. 3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선박중공(CSIC)과 중국선박공업(CSSC) 계열 8개 상장사가 회사 설립 20주년 기념일이던 지난 1일 “두 그룹이 관계 당국에 제출할 구조조정(합병) 계획서를 만들고 있다”고 발표했다.

중국은 1982년 국무원 비준을 거쳐 제6기계공업부 소속 135개 기업 등을 합병해 중국선박공업총공사를 세웠다. 이후 1999년 국유기업 개혁 차원에서 이를 CSIC와 CSSC로 나눴다. 두 업체는 민간 선박 분야에서 급속한 발전을 이뤘지만,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조선업 불황으로 힘겨운 시간을 보내왔는데 20년 만에 다시 하나로 합치기로 한 것이다. 펑리궈 중국 민생은행연구센터 연구원은 이번 합병 계획에 대해 “더 크고 강한 기업을 만들기 위한 혼합소유제 기업의 개혁 조치”라고 했다.

정해용·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