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1. 사진 EPA연합
사진1. 사진 EPA연합
사진2. 사진 AP연합
사진2. 사진 AP연합
사진3. 사진 EPA연합
사진3. 사진 EPA연합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이탈리아 정부가 3월 9일(현지시각) 전국 봉쇄령이라는 초유의 조치를 했다. 이탈리아 국민 6000만 명은 3월 10일부터 4월 3일까지 업무나 식료품 구매, 의료 목적을 제외하곤 외출할 수 없다. 불가피하게 이동할 경우 신고 문서를 작성해 경찰과 군부대에 제시해야 한다.

봉쇄 첫날인 3월 10일 이탈리아 전국의 문화·공공시설은 한산했다. 이탈리아에서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밀라노 중앙역도 이날은 사람을 찾아보기 어려웠다(사진2). 식당과 카페는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문을 열 수 있는데, 전국 곳곳에서 경찰이 영업시간 단속에 나섰다(사진3).

교도소에선 폭동이 일어났다. 봉쇄 조치의 하나로 수감자의 친인척 면회가 금지됐기 때문이다. 전국 27개 교도소에서 일어난 폭동 진압 과정에서 7명이 숨지고 일부에서는 수십  명이 탈옥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일부 교도소 밖에선 수감자의 친인척이 수감자 면회를 요구하는 시위를 했다(사진1).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이탈리아에서 전국적인 이동 제한 조치는 처음이다”라며 “전쟁도 아닌 상황에 이런 전면적인 제약을 경험한 민주주의 국가는 없었다”라고 했다.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