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1. 사진 AFP연합
사진1. 사진 AFP연합
사진2. 사진 AP연합
사진2. 사진 AP연합
사진3. 사진 AP연합
사진3. 사진 AP연합

미국 정부가 세계 최대 검색엔진 구글(Google)에 대해 반(反)독점 소송을 제기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법무부는 10월 20일(이하 현지시각) 워싱턴 D.C.의 연방법원에 검색엔진 시장에서 독점적 사업자인 구글의 불공정 행위에 대한 소장을 제출했다. 이날 뉴욕주 맨해튼에 있는 구글 사무실 모습(사진1). 법무부는 소장에서 구글이 자사 애플리케이션(앱)이 선탑재된 상태에서 스마트폰이 판매될 수 있도록 스마트폰 제조사와 통신 회사에 수십억달러를 제공했고, 타사 앱의 선탑재를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다른 검색 업체들이 구글과 경쟁하는 것이 불가능하고, 소비자의 선택권도 줄어들었다는 논리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해 7월부터 구글을 비롯해 페이스북·아마존·애플 등 정보기술(IT) 대기업에 대한 반독점 조사에 들어갔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가 7월 29일 워싱턴 의사당에서 열린 하원 반독점 법사 소위에서 원격으로 증언하고 있다(사진2). 뉴욕타임스(NYT)는 윌리엄 바 법무장관이 이번 조사에서 이례적으로 적극적인 역할을 맡았다고 보도했다. 윌리엄 바 법무장관이 7월 28일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하원 법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했다(사진3).

바 장관은 9월 말까지 구글에 대해 반독점 기소가 이뤄질 수 있도록 관계자들을 수개월간 압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소송은 1998년 마이크로소프트(MS) 소송 이후 약 20년 만의 대형 소송이다.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