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집값이 글로벌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9년 9월 이후 최대 3배 가까이 올랐다. 지난 2일(현지시각)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2009년 9월 이후 미국에서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20개 도시의 주택가격 상승률은 111~193%에 달했다.

미국에서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도시는 미시간주 디트로이트로 집값 상승률이 193%에 달했다. 2009년 4만7000달러 수준이었던 이 지역의 평균 주택가격은 9년이 지난 현재 13만7900달러로 올랐다.

상승률 2위는 캘리포니아주 부촌으로 꼽히는 새너제이로 이 기간 191% 뛰었다. 이어 케이프코럴(173%), 플린트(169%), 리노(166%), 샌프란시스코(158%) 등의 순이었다. 하지만 지나친 집값 상승으로 인한 버블 우려도 크다.

해리 덴트 HS덴트투자자문 대표는 “2018~2019년 주택가격 거품이 꺼지면 집값이 많이 오른 지역일수록 하락폭이 더 클 것”이라고 말했다.

장시형 부장대우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