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3국 정상이 9일 일본 도쿄 내각부 영빈관에서 열린 정상회의 후 특별성명을 통해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된 ‘한반도 평화·번영 및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내용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하며,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이 3국 공통의 이익이자 책임임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이날 주최국 일본의 아베 총리는 북한 비핵화 논의과정에서 일본이 소외되고 있다는 이른바 ‘재팬 패싱’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듯한 인상을 줬다.

그런데도 의장국으로서 주도적인 의제를 제시하진 못했다. 현지 언론에서는 ‘눈덩이처럼 불어난 스캔들로 국내 정치에서 위기를 맞고 있는 아베 총리가 북한 문제를 비롯한 외교 사안을 탈출구로 삼으려 한다’는 논평이 나오고 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