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EPA 연합
사진 EPA 연합
사진1. 사진 AP 연합
사진1. 사진 AP 연합
사진2. 사진 EPA 연합
사진2. 사진 EPA 연합

추수감사절을 맞은 22일(현지시각) 미국 곳곳에서 화려한 축제가 펼쳐졌다. 뉴욕 맨해튼에서는 올해로 92년째를 맞은 ‘메이시스 퍼레이드’가 성황리에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의 캐릭터 ‘올라프(첫번째 사진)’와 ‘찰리브라운(사진1)’ 등 인기 캐릭터를 본뜬 대형 풍선들이 대거 등장했다. 뉴욕의 추수감사절 퍼레이드는 1924년 시작됐다. 처음에는 사자, 호랑이, 코끼리 등 센트럴파크 동물원에서 빌려온 동물들이 사람과 함께 행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지만, 메이시스 백화점이 주최하기 시작한 1927년부터는 캐릭터 풍선과 함께 행진하는 현재 방식으로 바뀌었다. 동물 행진이 자칫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다. 이날 뉴욕의 수은주는 영하 7.2℃까지 내려가 추수감사절 날씨로는 1901년 이후로 117년 만에 가장 추웠다. 아마존 등 온라인 유통업체에 밀려 메이시스 백화점의 쇼핑 열기는 예전 같지 않지만, 퍼레이드 열기만큼은 강추위도 녹일 만했다. 두꺼운 옷과 목도리, 장갑, 담요 등으로 ‘중무장’한 시민과 관광객(사진2) 약 350만 명이 이날 행사에 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참석자들 중에는 다이애나 로스와 존 레전드 등 유명 팝스타도 눈에 띄었다. 퍼레이드 행렬은 이날 오전 9시 맨해튼 센트럴파크 서쪽 77번가를 출발해 34번가 메이시스 백화점에 이르는 약 4㎞ 구간을 행진했다.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