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인의 절반 이상이 앞으로 10~20년 내에 유럽연합(EU)이 사라질 것으로 전망했다. 15일(현지시각) 영국 일간 가디언은 유럽외교협회(ECFR)의 최근 설문 조사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해당 조사는 프랑스와 독일·벨기에·이탈리아·네덜란드·오스트리아 등 14개 EU 회원국 시민을 상대로 진행됐다. 조사 항목 중 ‘10∼20년 내로 EU가 해체될 것이라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스웨덴과 덴마크·스페인을 제외한 11개국에서 ‘그렇다’고 답한 비율이 절반을 넘겼다. 슬로바키아 응답자의 66%, 프랑스 응답자의 58%가 ‘그렇다’고 답했다.

‘그렇다’ 비율이 50% 미만으로 나타난 국가는 14개국 중 스웨덴(44%)·덴마크(41%)·스페인(40%)뿐이었다. 응답자의 30%는 EU 국가 간 갈등이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답했으며, 프랑스와 폴란드 응답자의 3분의 1가량은 ‘전쟁도 일어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용성 차장,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