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지난달 자동차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16.4% 줄었다. 11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한 데다 그 감소 폭이 사상 최대 수준이다.

중국 경제의 성장이 둔화한 데다 미국과 무역전쟁이 이어진 여파로 소비 심리가 둔화했다.

중국자동차제조협회(CAAM)는 이 같은 내용의 5월 자동차 판매량을 12일(현지시각) 발표했다. 지난 3월-5.2%, 4월-14.6%로 감소세는 점점 가팔라졌다.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유일하게 전망이 밝았던 전기자동차 등 신에너지차(NEV) 판매 증가세도 둔화했다. 5월 NEV 판매량의 증가율은 1.8%로, 지난달 증가율이었던 18.1%에 비해 크게 줄었다.

쉬하이둥 CAAM 부회장은 “중국 정부가 2020년까지 이행하라고 발표한 새로운 배기가스 관련 규정을 일부 지방 정부가 조기 도입하면서 자동차 제조사들이 불확실성에 대비할 시간이 부족했다”고 설명했다.

정해용·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