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쿄에서 주행 중인 자율주행 소형 버스. 소프트뱅크 그룹의 자회사 소유다. 사진 블룸버그
일본 도쿄에서 주행 중인 자율주행 소형 버스. 소프트뱅크 그룹의 자회사 소유다. 사진 블룸버그

일본 SB드라이브가 도쿄 도심의 일반 도로에서 자율주행 소형 버스 주행 실험을 했다. SB드라이브는 소프트뱅크의 자율주행차 개발 자회사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이 회사는 3일부터 5일까지 사흘간 도쿄 미나토구에서 자율주행차를 상용화할 수 있는지 확인했다. 이를 위해 차량을 통제하지 않은 상태에서 일반 자동차와 같이 주행했다. 실험에는 프랑스 기업 나브야(Navya)가 만든 자율주행용 11인승 버스 ‘나브야 알마(Navya Arma)’가 사용됐다. 이 버스에는 운전석과 핸들이 없다. 운전자 없이 미리 설정한 경로를 따라 움직인다. GPS(위성 항법 장치)로 위치를 파악하며, 차량 전방에 장착된 센서가 장애물을 감지한다.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원격으로 조종할 수 있다. 첫날 주행에서 나브야 알마는 시속 15㎞ 이내의 속도로 일반 도로를 300m가량 주행하는 데 성공했다.

정해용·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