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1. 사진 AFP연합
사진1. 사진 AFP연합
사진2. 사진 AFP연합
사진2. 사진 AFP연합
사진3. 사진 AFP연합
사진3. 사진 AFP연합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진원지 중국을 다시 덮치고 있다.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장쑤·후난·후베이 등지에서 도시가 봉쇄되고, 항공편과 열차편이 중단되고 있다. 후난성 장자제시는 8월 3일부터 시민, 관광객 등 모든 사람이 시(市) 밖으로 나가는 것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장쑤성은 8월 3일 난징과 양저우를 오가는 모든 국내선 항공편을 중단했다. 8월 2일 난징에서 한 주민이 코로나19 핵산 검사를 받고 있다(사진1).

코로나19 최초 발생 지역인 후베이성 우한에서도 약 15개월 만에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에 우한시는 약 1100만 명의 주민이 우한시 밖으로 나가지 못하도록 통제를 강화했다. 8월 3일 우한시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감염병은 명령, 방역은 책임과 같다’라는 배너 아래 서 있다(사진2). 수도 베이징 역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23개 지역에서 출발하는 열차 운행을 모두 중단했다. 8월 4일 베이징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지하철로 통근하고 있다(사진3).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면서 중국에서는 하반기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델타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중국 각 지역의 봉쇄 조치가 소비를 위축시키고 생산 활동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8월 4일 전문가들의 전망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소연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