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리시한 직장 남자들은 손발이 시리고 코끝마저 아린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걱정부터 앞선다.
수트를 입고 출근을 하긴 해야겠으나, 매서운 칼바람이 무섭기만 하다.
바로 이때 ‘따도남’(따뜻한 도시 남자)이 될 방법이 있다. 바로 포근한 니트와 스웨터를 활용하는 것이다.

이번 겨울을 위해 많은 남성 패션 브랜드에서 다양한 문양의 프린트와 다채로운 컬러를 사용해 평상시는 물론 격식 있는 자리에까지 소화할 수 있는 니트와 스웨터를 선보이고 있다.

보통 남성 니트의 경우 그레이, 블랙 등 솔리드 컬러나 스트라이프, 체크 등 단조로운 패턴이 많다. 한데 올 겨울에는 격자무늬에서 탈피한 기하학적인 패턴이나 다양한 컬러를 사용한 두툼한 스웨터들도 눈에 많이 띈다. 형태 역시 일반적으로 많이 출시됐던 V넥이나 라운드 넥보다는 터틀넥이나 버튼 형태로 디테일까지 신경 쓴 모습이다. 전반적으로 올해 출시된 니트와 스웨터라면 종전보다 과감한 스타일로 시도해 볼 수 있을 것이다.

하체에 비해 상체가 부각된 몸매라면, 얇은 터틀넥 스웨터를 셔츠 안에 레이어드하면 빈티지한 느낌을 표현할 수 있다. 자칫 부해 보일 수 있는 니트를 셔츠와 재킷이 잡아줘, 균형 있는 실루엣을 연출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보온성까지 좋다.

비즈니스 룩으로 니트 스웨터를 활용하고 싶다면 V넥 스웨터를 택해 보자. 셔츠와 타이로 V존을 꾸민 후, 비슷한 컬러의 울 소재 수트 팬츠와 함께 매치하면 비즈니스 룩으로 손색이 없겠다.

Ermenegildo Zegna

기하학적인 패턴의 스웨터

에르메네질도 제냐에서는 올 겨울 멜란지 그레이, 퍼플, 청록색 등 다양한 컬러의 캐시미어 니트 스웨터를 준비하기도 했다. 동시에 에르메네질도 제냐는 독특한 느낌의 기하학적인 패턴 스웨터로 따뜻함을 강조하기도 했다. 슬림한 청바지나 스웨터와 비슷한 컬러의 팬츠와 매치하면 니트 특유의 포근함과 캐주얼 무드를 동시에 연출할 수 있어 한결 여유로운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이때 아우터는 캐주얼한 아웃 포켓이 돋보이는 시어링 램 코트나 캐시미어 패딩 등을 활용하면 좋다.

왼쪽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무게감이 느껴지는 도톰한 두께의 기하학적인 패턴 니트로는 캐주얼한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오른쪽 에르메네질도 제냐에서 제안한 룩으로 스웨터와 비슷한 컬러의 울 수트 팬츠와 매치하면 더욱 멋스럽다.

왼쪽 에르메네질도 제냐에서 준비한 멜란지 그레이, 퍼플, 청록색 등 다양한 컬러의 프리미엄 캐시미어 니트 스웨터 오른쪽 브리오니에서 제안하는 머플러와 모자, 장갑

Hugo Boss

가볍고 심플한 니트와 스웨터


휴고 보스에서는 최대한 가볍고 심플함을 강조한 니트와 스웨터를 내놨다. 추운 날씨로 옷이 두꺼워지면 움직임마저 불편해지기 마련이다. 이를 방지하려고 휴고 보스에서는 과장된 실루엣 라인이나 패턴 등을 배제하고 셔츠와 레이어드하기 좋은 견고한 소재를 활용한 니트와 스웨터를 출시했다. 최고급 캐시미어, 울, 그리고 캐시미어와 실크 믹스 혼방 소재 등으로 부드러운 것은 물론 가볍고 편하기까지 하다. 휴고 보스의 올 겨울 트렌드 컬러는 소프트 브라운과 버건디로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휴고 보스는 두 가지 스타일의 니트 & 스웨터 룩을 제안한다. 그 첫째는 ‘베이지 & 소프트 브라운’ 컬러 코디네이션이다. 어두운 브라운 톤 니트웨어와 스웨터보다는 부드러운 느낌의 브라운 컬러를 활용해 보자는 것. 베이지 컬러는 캐주얼 셔츠나 화이트 티셔츠와 매치해도 멋스러울뿐더러 스포티한 느낌의 아우터와 함께 입어도 좋다.

브라운 톤의 카디건으로 비즈니스 캐주얼 룩을 만들어 보는 것도 좋겠다. 코튼 소재 팬츠에 머플러를 두른다면 보다 세련된 룩이 탄생한다. 둘째는 ‘버건디 레드’ 컬러 코디네이션이다. 조금 더 화려하고 과감한 겨울 룩을 시도하고 싶은 남자들을 위한 컬러가 바로 레드다. 라운드 네크라인보다는 V라인으로 절개된 니트를 선택하고, 이너웨어와 함께 겨울 레이어드룩을 완성해 보자. 단 너무 깊게 파인 V넥은 제외. 버건디 컬러는 블랙과 옐로, 그레이 컬러와 매치할 때 한층 세련되고 따뜻한 패션을 완성할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자. 무스탕이나 가죽 등의 아우터로 캐주얼하게 매치하거나 재킷으로 격식 있는 자리에 어울리는 이너 아이템으로도 손색이 없을 것이다. 


휴고 보스가 제안한 버건디 레드 컬러 코디네이션 아래 휴고 보스의 베이지 니트

TNGT


숄칼라 니트 카디건과 라운드넥 니트

TNGT에서도 굵은 케이블 짜임의 숄칼라 니트 카디건을 출시했다. 꼼꼼하게 짜인 니트 조직은 늘어남 없이 옷의 형태를 잡아주며, 모 혼방으로 한겨울에도 따뜻하게 입을 수 있다. 재킷 안에 레이어드해 입으면 칼라 부분이 멋스럽게 겹쳐져 고급스러운 느낌까지 준다. TNGT에서는 노르딕 짜임이 멋스러운 라운드넥 니트를 선보이기도 했다. 모와 나일론 혼방으로 캐주얼한 스타일 연출에 어울린다. 청바지나 카고팬츠 등 아웃도어 룩에 매치하기에 좋다.


왼쪽 TNGT의 노르딕 짜임이 멋스러운 라운드넥 니트 오른쪽 TNGT의 와인 컬러 브이넥 카디건과 노르딕 짜임이 멋스러운 라운드넥 니트로 매치했다.

Alfred Dunhill

좋은 소재와 클래식한 컬러
그리고 정교한 디테일


알프레드 던힐에서 니트를 만들 때 가장 중점을 두는 것은 바로 좋은 소재와 클래식한 컬러, 정교한 디테일이다. 이 모든 것을 충족시키는 2012년 알프레드 던힐의 니트웨어들과 함께라면 올 겨울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다. 알프레드 던힐의 그레이 컬러 케이블 니트 크루넬 니트는 어깨와 팔 부분 전체의 꼬임 무늬가 포인트다. 버튼 업 스웨터는 클래식한 멋을 한껏 살린 옷으로 버튼을 열고 닫음에 따라 캐주얼하게 혹은 스마트하게 연출할 수 있다. 

1. 알프레드 던힐의 버튼 업 스웨터 코디 2. 알프레드 던힐의 케블 니트 크루넬 니트 코디

김가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