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세광 원장이 부천 희망재단에 소원기금 전달식을 하고 있다. 사진 연세본사랑병원
권세광 원장이 부천 희망재단에 소원기금 전달식을 하고 있다. 사진 연세본사랑병원
권세광 병원장
권세광 병원장

경기도 부천 소재 관절·척추 특화 의료기관 연세본사랑병원은 지난 2003년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출신 전문의들이 개원한 관절·척추 특화 의료기관이다. 특히 부천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한 정형외과 병원으로서 입지를 굳혀 왔다. 현재 34곳의 공공기관 및 종교단체, 경로당 등과 업무 협약을 맺고 촉탁 진료, 의료비지원, 후원금 지원, 건강강좌, 장학금 지원 등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진행해왔다.

부천 지역 내 연세본사랑병원과 협약을 체결한 종합복지관 및 노인복지관 수는 총 12곳이다. 연세본사랑병원 의료진은 매주 복지관을 직접 방문해 촉탁 진료를 실시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월 2회 복지관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건강강좌를 진행 중이다. 최근에는 부천시, 시흥시와 저소득층 의료비 지원을 위한 협의체를 발족해 1사 1경로당 지원을 실천하고 있다.

연세본사랑병원은 또 지난 2015년부터 노인의료나눔재단과 협약을 통해 인공관절수술비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퇴행성관절염으로 고통받는 어르신, 경제적인 이유로 수술을 받지 못 하는 어르신을 위해 의료비 지원에 나선 것이다. 노인의료나눔재단 출범 후 치료 혜택을 받은 어르신 수는 약 90명에 달한다.

이외에 연세본사랑병원은 부천희망재단과 함께 하는 소원 기금 운영, 가톨릭대학교 저소득층 학생 장학금 지원 등도 하고 있다.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