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수 서울대 의과대학, 서울대 의과대학 부교수
김효수
서울대 의과대학, 서울대 의과대학 부교수

심장은 크게 3개의 심장혈관(관상동맥)으로 산소와 영양분을 받고 활동한다. 3개의 관상동맥 중 어느 하나라도 혈전증(혈관 속에서 피가 굳어진 덩어리인 혈전으로 생기는 질환)이나 혈관의 빠른 수축으로 인해 막히는 경우, 심장에 산소와 영양 공급이 급격하게 줄어든다. 이때 심장근육 조직이나 세포가 죽는 것을 심근경색증이라고 한다.

관상동맥 구조를 자세히 살펴보면, 가장 안쪽 층을 내피세포가 둘러싸고 있다. 내피세포가 건강하다면 혈전이 생기지 않지만, 고지혈증·당뇨병·고혈압·흡연으로 인해 내피세포가 손상되면 혈전이 발생한다. 이렇게 생긴 혈전이 혈관의 70% 이상을 막아 심장 근육의 일부가 파괴(괴사)하는 것이 심근경색증이고, 괴사하지 않더라도 혈관 내 혈액 흐름이 원활하지 않아 가슴에 통증이 발생하는 것이 협심증이다.

심근경색증은 다양한 기준에 따라 분류한다. 부위별로는 전벽 심근경색증, 하벽 심근경색증, 심한 정도로는 통벽성 심근경색증, 심근내막에 국한된 내막성 심근경색증으로 분류할 수 있다. 상태에 따라서는 관상동맥이 100% 막혀서 응급으로 혈관 재개통이 필요한 ‘ST절 상승 심근경색증’과 완전히 막히지 않은 ‘비(非)ST절 상승 심근경색증’으로 구분된다.

심근경색증 환자는 대부분 가슴 정중앙이 아프다고 한다. 하지만 이런 증상 없이 명치나 턱 끝이 아프다고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또 가슴 통증 없이 구토만 하는 경우도 있고, ‘소화가 안 된다’ ‘속이 쓰리다’고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가슴 통증은 호흡 곤란과 함께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며 어깨 또는 팔 안쪽으로 통증이 퍼지는 경우도 있다. 때에 따라서는 가슴 통증을 호소하기도 전에 갑작스러운 실신이나 심장마비로 응급실에 실려 가는 경우도 있다.

심근경색증 치료는 막힌 혈관을 뚫는 관혈적 치료와 이후 약물치료로 나뉜다. 관혈적 치료는 관상동맥 성형술을 말한다. 관상동맥이 완전히 막힌 심근경색의 경우 가능한 한 빨리 막힌 혈관을 개통하는 응급 관상동맥 성형술이 필요하다. 또 관상동맥이 완전히 막히지 않은 심근경색이라도 되도록 신속하게 관상동맥 성형술을 해 좁아진 혈관을 넓히는 것이 필요하다.

관상동맥 성형술은 관상동맥을 넓히기 위해 스텐트(혈관의 좁아지거나 막힌 부위에 삽입해 혈액의 흐름을 정상화하는 데 사용되는 원통형 철망)를 삽입하는 시술을 의미한다. 심혈관 조영술을 통해 막힌 혈관의 위치를 확인한 후에 혈관 안으로 스텐트를 삽입한다.


심근경색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에 육류보다는 채식 위주의 저염식 식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심근경색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에 육류보다는 채식 위주의 저염식 식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합병증으로 급사 가능성도 있어

약물치료는 향후 협심증 또는 심근경색증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데 초점이 맞춰진다. 약물치료 때는 혈전 억제제인 아스피린, 클로피도그렐이나 고지혈증 약물(스타틴 계열제), 경구 혈당 강하제, 인슐린, 니트로글리세린 등을 활용한다.

심근경색의 합병증은 드물게 발생할 수 있다. 심실중격(좌심실과 우심실 사이의 중간 벽)이 파열되는 등 심각한 합병증이 발생하면 수술을 받아야 한다. 혈압이 떨어져 쇼크가 발생하는 경우도 있고 심실 세동(심장 내 혈액을 보관하는 곳인 심실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해 혈액을 심실 밖으로 내보내지 못하는 상태)으로 치료 도중 급사할 수도 있다.

심근경색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일상생활에서 ‘3-3-3원칙’을 지킬 필요가 있다. 이는 식이생활·운동·생활에서 지켜야 할 세 가지 원칙이다. 우선 식사할 때는 소식(적게 먹는 것)과 채식(채소를 많이 먹는 것), 저염식(염분을 적게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5년 안에 재발 확률 30%

운동할 때는 유산소운동과 근력 운동을 병행해야 하고 △운동 전 3분 동안 준비운동 △한 번 운동 시 30분 이상 지속 △1주일에 3일 이상 운동 등 세 가지 원칙을 지켜야 한다.

생활에서도 △금연 △적정 체중 유지 △심리적 스트레스 해소 등 세 가지가 중요하다.

심근경색증으로 치료받고 있는 환자는 생활습관 관리가 더욱 중요하다. 5년 내 재발률이 30%에 육박하기 때문이다. 심근경색증으로 치료받았다면 3명 중 1명은 5년 이내에 심근경색증을 다시 겪을 수 있는 셈이다. 이는 과거에 앓았던 심근경색증으로 심장 기능이 떨어진 상태이기 때문이다. 정기적으로 병원을 방문해 필요한 약을 처방받고 ‘3-3-3원칙’을 지켜야 재발을 피할 수 있다.

김효수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