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TV조선
사진 TV조선

“우리 영웅이 형과 탁이 형, 많은 형님과 무대에 설 수 있어서, 최종 7명에 들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드리고, 고향 대구·경북에서 어려움을 겪는 분들 많은데, 또 의료진분들 고생하시는데 힘내시고 희망 되찾길 바랍니다.”

무명의 대학생이 보여준 신선한 반란. 3월 14일, 3개월간의 대단원의 막을 내린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서 ‘미’의 타이틀을 안은 이찬원(24)은 이날 찬란하게 원 없이 빛났다. ‘아름다움’을 뜻하는 ‘미’를 보여주듯, 짧은 소감에도 진중함과 배려미를 듬뿍 갖추고 있었다. 시청자를 향해 큰절을 올린 뒤, 서로 얼싸안으며 눈물로 함께 기뻐하는 뭉클함을 연출했던 이찬원. 결승 우승자를 가려야 할 3월 12일 773만 표가 넘는 국민 투표 집계 문제로 결승 발표가 미뤄진 당시 상황을 지혜롭게 대처하며 ‘신의 진행’이란 찬사를 들었던 김성주 MC를 향해 “결승전 생방송 때 김성주 선배님을 왜 ‘명MC’라 부르는지를 새삼 알게 됐다. 김성주 선배님께 힘찬 박수 부탁드린다”고 시청자의 박수를 끌어내기도 했다.

언뜻 평범해 보였기에 더 빛났다. TV조선 ‘미스터트롯’이 거둔 수확은 단지 트로트를 좋아하는 대학생 이찬원이 수많은 경쟁자 속에 그 난관을 헤치고 굳건하게 살아남아 최종 결승에서 ‘미’라는 타이틀을 따냈다는 데 그치지 않는다. 누가 알아주든 말든 자신이 좋아하는 걸 끝까지 밀어붙이며 주어진 기회를 잡아서, 결국은 자신에게 의구심을 보냈던 이들마저도 그의 편으로 만들어 냈다는 데 있다. 35.7%의 경이적인 시청률을 기록하며 매번 신기록을 경신할 수 있었던 건, 기존 트로트 판에서 보기 힘들었던 1030세대 유입이 한몫했다. 그 중심에 이찬원이 있다. 보들보들 순둥순둥 동글동글 만두상에 ‘꽃받침’ 애교를 즐기는 ‘귀염 뽀짝’ 1996년생이지만, 트로트 얘기를 읊으며 ‘음홧홧’을 내뿜을 땐 ‘어르신’이 빙의한 듯하다. 붓대 잡고 쓸 거 같은 궁서체 글씨에 ‘킬포(킬링 포인트)’ 같은 유행어는 모르면서 ‘지도 편달’ ‘해방둥이’ ‘번창’ 같은 용어를 구사해 가끔은 구한말에 태어난 ‘선비’ 같은 느낌도 자아낸다. 귀여운 외모든 애교 많은 어투든 대충 입는 차림새든 그 모든 것을 뛰어넘는 목소리가 있다. 그는 소화 불가능해 보이는 의상마저도 노래의 도구 삼아 실력으로 승화시켰다. 어쩌면 그간 완벽하게 정돈된 짜인 모습들에 피로를 느꼈던 이들이라면 더 동의할 수 있을 것 같다. 왜 이찬원, 그의 ‘보통의 모습’에 우리가 빠질 수밖에 없는지를.

최근 만난 이찬원은 “25년 트로트 외길 인생”이라고 그가 꾸준히 말했던 것처럼 트로트에 살고 트로트에 죽는 사내였다. 트로트 이야기에 흥이 난 그는 “제가 말이 너무 많은가요?”라며 그 특유의 ‘누누슴(눈웃음)’으로 인터뷰 시간이 줄어드는 걸 안타깝게 할 지경이었다. “그냥 저에게 트로트는 삶이었어요. 강렬한 제 첫 기억은 제가 일고여덟 살 때쯤 굉장히 유행했던 노래가 송대관 선생님의 ‘유행가(‘찬또위키’ 아니랄까 봐 유행가 발표 연도는 2003년이다)’였어요. 그다음이 아버지와 신나게 불렀던 나훈아 선생님의 ‘18세 순이’였어요. 결승전 때 인생곡으로 선택한 노래인데요, 트로트의 뭐가 좋기 때문이 아니라, 그냥 사랑에 빠지듯 자연스럽게 삶에 녹아들었어요.”


‘미스터트롯’ 결승 진출자 7인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TV조선
‘미스터트롯’ 결승 진출자 7인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TV조선

거침없는 트로트 사랑, 결실을 보다

영남대 경제금융학부 15학번인 이찬원은 열두 살 때인 2008년 KBS ‘전국노래자랑’을 시작으로 그해 SBS ‘스타킹’에 신동으로 소개되면서 화제를 모았다. 그러다 2013년 ‘전국노래자랑’ 인기상에 이어 2019년 ‘전국노래자랑’ 최우수상을 거머쥐며 노래에 대한 꿈을 버리지 않았다는 걸 보여줬다. 그의 아버지도 한때 꿈꿨던 가수의 길, 험난한 걸 알기 때문에 반대할 수밖에 없었다.

“제가 앞으로 어떻게 살아갈지 모르지만, 어떤 상황이 벌어지더라도 그 어떤 이벤트가 찾아오더라도 ‘미스터트롯’이 주는 것 더 이상의 의미는 없을 거예요. 제작진 예심 통과해서 ‘101팀 예선 합격하셨습니다. 연습 많이 해서 오세요’라는 말 듣자마자 휴학하고 바로 서울 올라왔습니다. 저희 담당 PD님께서 말씀하시더라고요. 정말 찬원씨 안 됐으면 어떡하려고 그랬냐고, 하하. 너무 무모했죠. 하지만 트로트가 정말 하고 싶었어요.”

모두가 최고의 기량을 선보이기 위해 완벽하게 준비한다지만 이찬원은 그 연습벌레들 속에서도 더 지독하게 자신을 단련했다. ‘진또배기’ 때는 ‘얼쑤’만 500번도 넘게 연습했다. 최고의 무대로 꼽는 ‘울긴 왜 울어’ 때는 그가 편곡한다는 심정으로 음절·리듬·전조 등 단 하나도 그냥 지나친 게 없었다. 결승전 부담이 제일 컸을 법한데 오히려 부담이 줄었다고 했다. 최고 회차까지 왔으니 하차라는 게 없기 때문이었단다. “떨어지는 게 두려운 게 아니라, 동료들과 헤어지는 게 너무 힘들었어요. 전 무대 주어지는 게 매우 황홀하고 행복한데, 그 무대가 마지막이 될 수 있다는 게 너무 슬펐어요. 동료들과 콘서트 활동도 같이할 것이지만요. 하지만 그 무대에선 마지막이라 생각하니 너무 마음이 아팠지요.”

평소에 유튜브 보면서 흠모했던 선배님들을 좋아하는 형님·동생으로 만나 한 무대에 선 것만으로도 황홀한 시간이었다. “출연진분들은 제게 히어로지요. 임히어로(임영웅) 형님이랑 자주 밥도 먹고, 되게 소탈하고 소박한 분이에요. 제가 ‘찬또위키’란 별명 붙기 한참 전인데, 형 히트곡인 ‘계단 말고 엘리베이터’ 안무 변화를 말씀드리고, 예전 방송 리허설 장면까지 말씀드리니까 ‘뭐 그런 거까지 보냐’면서 엄청 잘해주시더라고요. 하하. 경연 중에 탁이 형 집에서 가장 많이 잤을 거예요. 탁이 형이 붙임성·사교성 좋으시고, 저처럼 회장·부회장 출신이시더라고요. 형이 ‘너는 우리 과다. 너는 역시 내 동생이다’라고 하셨지요. 탁이 형 것도 물론 다 외우고 있죠. 정말 모든 게 싹 다 기억에 남아요.” 그는 팬들 반응도 모두 기억한다고 했다. 심지어 마음에 드는 글은 휴대전화 스크린세이버로 저장하기도 한다. 기록이 취미라고 했다. 조곤조곤한 말투에 자꾸 어깨춤이 인다. 그는 무기력한 이들조차도 어깨춤을 추게 할 흥의 마력을 갖고 있었다. “정말 힘들고 지친 분들이 있을 때 언제든 이찬원식 흥으로 위로해 드리고 싶어요.”

최보윤 조선일보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