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에는 밥벌이를 위해 일하고 밤에는 좋아하는 강아지를 탐구하는 개불출 직장인의 일상.

Work
솔직한 의견을 말하면 당돌하고 건방진 사람, 적당히 맞장구만 치면 속을 알 수 없는 사람이 되고 만다. 섬세하게 접근하자. 쓴소리를 한두 마디 넣고 ‘큰 방향은 동의합니다’라고 대답할 때 가장 무난하다.



Home
백과사전 속 성견 말티즈는 늘 길고 풍성한 흰 털을 늘어뜨리고 우아하게 앉아 있다. 나이 들면 절로 그리 자라는 줄 알던 무식한 시절이 있었지만, 이제 잘 안다. 강아지나 사람이나 관리의 힘은 강력하다는 사실.



▒ yoong
‘하고 싶은 일만 해도 먹고 사는’ 미래를 위해 꾸역꾸역 시키는 일을 하면서 하고 싶은 일까지 틈틈이 하느라 바쁜 일개미.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