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에는 밥벌이를 위해 일하고 밤에는 좋아하는 강아지를 탐구하는 개불출 직장인의 일상.

Work
고수가 사랑받는 데는 다 그만한 이유가 있는 법. 노하우를 익히지 못한 뱁새는 함부로 황새를 따라하지 말아야 한다.

 


Home
사람이든 강아지든, 세상에 쉽게 살아지는 삶은 없으니까. 각자 자리에서 열심히 살아보는 걸로.


▒ yoong
‘하고 싶은 일만 해도 먹고 사는’ 미래를 위해 꾸역꾸역 시키는 일을 하면서 하고 싶은 일까지 틈틈이 하느라 바쁜 일개미.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