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에는 밥벌이를 위해 일하고 밤에는 좋아하는 강아지를 탐구하는 개불출 직장인의 일상.

Work
다 먹고살려고 하는 일은 맞는데, 기왕 먹을 거면 집에서 행복하게 먹고 싶었어요.

 


Home
앞이나 뒤나 다 너의 소중한 발인데 내가 차별하려 해서 미안해.


▒ yoong
‘하고 싶은 일만 해도 먹고 사는’ 미래를 위해 꾸역꾸역 시키는 일을 하면서 하고 싶은 일까지 틈틈이 하느라 바쁜 일개미.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