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이엄프의 ‘본네빌 T120’은 클래식 바이크의 표준으로 불리는 본네빌 최상위 모델이다. 사진 양현용
트라이엄프의 ‘본네빌 T120’은 클래식 바이크의 표준으로 불리는 본네빌 최상위 모델이다. 사진 양현용

운전자에게 도화지와 펜을 주고 클래식 바이크를 그려보라고 하면 그 결과물은 분명히 본네빌과 닮아 있을 것이다. 클래식 바이크의 과거이자 현재를 잇고 클래식 바이크의 표준이 된 트라이엄프 ‘본네빌’ 시리즈, 그중에서도 최상위 모델이 바로 ‘본네빌 T120’이다.

원래 본네빌의 기함은 ‘T100’이었다. 하지만 엔진을 공랭에서 수랭으로 업데이트하고 배기량을 1200㏄로 올리며 T120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T120이라는 이름이 트라이엄프 역사에서 처음은 아니다. 이미 1959년 650㏄ 트윈 엔진의 T120이 먼저 그 이름을 사용했다. 만약 두 모델을 비교한다면 60년의 역사를 뛰어넘어 쌍둥이처럼 닮아 있다는 것에 놀라게 될 것이다.

그만큼 디자인은 누구나 떠올리는 전통적인 모터사이클의 디자인이다. 금속성의 엔진과 풍만한 연료 탱크, 아름다운 디자인의 원형 헤드라이트와 계기반, 사이드미러까지 옛 모습 그대로다. 특히 엔진과 프레임 사이로 건너편이 보이는 여백의 미가 아름답다. 요즘 흔히들 네오 클래식이라는 이름 아래 현대적인 재해석을 하는 것이 유행이지만, 이렇게 원래의 모습을 간직하는 것도 존중할 필요가 있다.

원형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 원하는 입맛대로 바꾸는 재해석보다 어려운 법이다. 이렇게 보편적인 디자인일수록 디테일의 완성도와 마감이 퀄리티를 좌우한다. T120은 호화 파츠(parts·부품)를 두르고 있지는 않지만, 파츠 각각의 완성도와 디자인의 밀도가 높다. 특히 차체에 다양한 빛깔의 금속과 크롬, 페인팅과 브러시 가공 등을 이용해 질감을 조화롭게 처리하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줄 수 있다. 이런 클래식한 외형을 하고 속은 현대적인 요소들로 채우고 있다는 점도 눈에 띈다.


트라이엄프의 전통적인 공랭 트윈 엔진 배치는 그대로지만, 엔진 헤드에 냉각수 파이프라인을 넣고 프레임에 밀착한 라디에이터를 장착했다. 사진 양현용
트라이엄프의 전통적인 공랭 트윈 엔진 배치는 그대로지만, 엔진 헤드에 냉각수 파이프라인을 넣고 프레임에 밀착한 라디에이터를 장착했다. 사진 양현용

모던 클래식

전통적인 트라이엄프의 공랭 트윈 엔진 배열은 그대로지만, 엔진 헤드에 냉각수 파이프라인을 넣고 프레임에 밀착한 간결한 라디에이터를 장착해 완벽한 수랭 엔진이 됐다.

완전히 전자식으로 제어되는 연료 분사로, 주행 모드는 물론 트랙션 제어 같은 전자 장비가 적용된 ‘최신’ 바이크다. 열선 그립마저 순정으로 장착된 건 기대하지 못한 보너스 같은 느낌이다. 보이지 않는 곳, 그러니까 각종 커버 아래에 전자 장비나 요즘 바이크들의 필수 요소들을 꼭꼭 숨겨뒀다.

특히 카브레타 엔진의 모양을 그대로 재현하기 위해 카브레타 형태의 껍데기를 붙여놓은 것이 재밌다. 엔진은 북 치는 듯한 울림이 가득하면서 풍만한 음향을 연출한다. 트라이엄프의 전통적인 음향과는 다른, 요즘에 인기 있는 소리다. 음향이 더 박력 있게 느껴지는 건 단지 기분 탓은 아니고 저음이 보강된 덕분이다.


아름다운 디자인의 원형 계기반이 돋보인다. 사진 양현용
아름다운 디자인의 원형 계기반이 돋보인다. 사진 양현용

현대적이지만 고전적인 주행 성능

요즘 바이크치고는 은근히 무겁다. 스트리트 트윈, 본네빌 T100, 본네빌 T120순으로 타봤는데, 점점 묵직한 느낌이 더해진다. 고전적인 구조를 그대로 사용하는 데다 수랭 시스템과 더 가혹해진 환경 규제를 맞추기 위한 촉매·배기 시스템을 더했으니 무게가 증가한 건 당연하다. 그래도 엔진의 힘이 충분해서 달리는 데는 문제가 없었지만, 조금 더 가볍고 경쾌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들었다. 하지만 엔진의 회전을 6000 이상 올려가며 타면 꽤 빠르다. 성능에 대한 자신감을 충분히 가져도 될 정도다. 하지만 성능을 쥐어짤 때 즐거워지는 타입은 아니었다. 고회전보다 저회전의 느낌이 더 좋다.

T120의 진짜 매력은 탠덤(뒷좌석) 라이딩에서 느낄 수 있다. 두 사람이 타고 오르막인 꾸불꾸불한 도로를 부드럽게 달릴 때 풍부한 토크가 주는 여유는 확실한 차별점이다. 바이크가 기본적으로 다루기 편하고 토크가 고루 분배돼 쉽고 빠르게 달릴 수 있다. 여유롭게 달리기도 좋고 조금은 공격적인 자세로 코너를 공략해도 좋다. 잇따른 굽은 길에서는 무게와 설정 때문에 살짝 굼뜬 움직임이 나오는 편이라 좀 더 적극적으로 바이크를 밀고 당기며 타게 된다.

너무 현대적인 바이크의 움직임도 아니고 지나치게 고전적이고 굼뜬 움직임도 아닌 그 중간 지점에서 조율이 잘돼 있다. 서스펜션(충격흡수장치)도 이러한 세팅에 발맞추고 있다. 브레이크도 마찬가지, 제동력의 부족함도 과격함도 없이 적절히 잘 세워준다. 전반적으로 간을 잘 맞춘 음식을 먹는 느낌이랄까? 다양한 속도 영역과 상황에서 거슬리는 느낌이 거의 없었다.


역사는 계속돼야 한다

본네빌은 10년, 20년 후에도, 아니 100년 뒤 엔진이 아닌 모터를 달고 달리는 날이 오더라도 지금과 같은 모습일까? 본네빌 T120이 60년 전에도, 지금도 통하는 매력을 지닌 걸 보면 그럴 것 같다. 트라이엄프는 변해야 할 것과 변하지 말아야 할 것을 잘 아는 브랜드다. 아마도 우리는 수십 년 후에도 변함없는 본네빌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지금과 같지만, 더 멋진 모습으로.

양현용 월간 ‘모터바이크’. 편집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