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전문가 인터뷰 3] 신장섭 싱가포르국립대 교수
“英·美, 더 센 규제 막기 위해 ‘방패막이’로 왜곡 도입
韓, 자율규제라면서 정부가 재벌개혁 수단으로 활용”
2018년01월호
[전문가 인터뷰 2] 조명현 한국기업지배구조원장
“투자기업과 소통으로 기업가치 높여 정부 간섭 견제
국민연금은 기금운용·의결권 민간에 100% 넘겨야”
2018년01월호
[전문가 인터뷰 1] 박유경 APG 지속가능 · 지배구조 담당 이사
“한국에선 주총 · 이사회가 경영진 견제 제대로 못해
주주와의 소통 늘리고, 국민연금 독립성 보장해야”
2018년01월호
스튜어드십 코드 투자 가이드
의결권 행사 유도해 배당 늘고 주가 상승 예상
현금 흐름 좋고 기관투자자 영향력 큰 기업 주목
2018년01월호
스튜어드십 코드로 입김 세진 의결권 자문회사
투자자 위한 기업 분석으로 자문사 막강 파워
글로벌 2社가 독식… 이해관계 따라 왜곡 우려도
2018년01월호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하는 글로벌 큰손들
블랙록·아비바 등 글로벌 기관투자자 청지기 자청
매년 1만회 넘는 주총 참석해 투자기업 지배구조 감시
2018년01월호
[해외 사례 5] 인도
급성장하는 보험 업계, 투자 유치 위해 선제 도입
모든 기관 도입 압박… 강력한 조항 필요성 지적도
2018년01월호
[해외 사례 4] 호주
운용사 지배구조, 투자 능력 등 ‘내부 통제’에 초점
매쿼리 등 50개사, 올 7월부터 의무적으로 이행
2018년01월호
[해외 사례 3] 미국
참여 투자사 운용자산 2경원… 블랙록·뱅가드 등 도입
‘실효성 의문’ 주장도… 인덱스 펀드 비율 높은 것도 한계
2018년01월호
[해외 사례 2] 일본
아베 정부, 기업 성장 촉진·해외 자금 유입 위해 도입
기관투자자 역할 강화 유도… 기업 코드도 추가 제정
2018년01월호
[해외 사례 1] 영국
글로벌 금융위기 반성에서 출발… 300여 기관 도입
기관투자자 연대행동 권장, 정부 감독으로 효과
2018년01월호
한국 기업 IR 총체적 난국
상장사 75% 기업설명회 안 해… 필요한 때만 ‘반짝 IR’
경영인-주주 간 소통이 기업 살려… 양방향 소통 중요
2018년01월호
스튜어드십 코드의 핵심 열쇠 ‘국민연금’
껍데기뿐인 의결권행사委 독립성·권한 강화 필요
기금운용본부 분리 등 정부 영향력에서 벗어나야
2018년01월호
스튜어드십 코드 태풍
기관·운용사들 도입 가속화… 기업·주주가치 제고 목표
영국서 시작, 세계 20개국 채택… ‘연금 사회주의’ 논란도
2018년01월호
스튜어드십 코드 태풍
2018년01월호
[2018년01월호]  저임금, 서유럽 접근성 뛰어난 ‘V4 국가 ’에 집중 투자 현지 기.. / 박용선 기자
[2018년01월호]  수출·소비 늘고 고용·물가 안정… ‘골디락스’ 호황 신호 벤처투자 5년간 30배 증가… EU 시장 진출.. / 이용성 차장
[2018년01월호]  떠오르는 ‘기회의 땅’ 동유럽 /
[2018년01월호]  “주력산업 생산성 저하되면서 경쟁력 상실 우려 서비스업 생산성 높이려면 규제 개혁 가장 시급” / 장시형 부장대우
[2018년01월호]  “기업 규모보다 생산성 차이가 임금 격차의 가장 큰 요인 불평등 해결하려면 생산성 고루 높이는 방법.. / 연선옥 기자
[2018년01월호]  “기술혁신이 적용되는 데는 상당한 시간 걸려 새로운 직종·산업 형성되면 생산성 반등할 것” / 배정원 기자
[2018년01월호]  “생산성 증가율 둔화로 美 작년 1인당 1만달러 손실 AI 기술 영향 적어… 조직문화 혁신해야 생산성 .. / 연선옥 기자
[2018년01월호]  AI·IoT 접목한 스마트팩토리로 생산성 향상 전망 해킹 위험 증가 등 기술발전의 부작용 최소화 해야 / 이용성 차장
[2018년01월호]  親기업 환경으로 아마존 · 이베이 등 유럽본부 유치 ‘유럽 중심’ 지리적 이점 활용해 부가가치 극대.. / 연선옥 기자
[2018년01월호]  반도체·자동차 등 편향적 성장으로 생산성 둔화 임금 인상, 고용 확대 일변도 정책은 역효과 우려 / 박용선 기자
[1] [2] [3] [4] [5] [6] [7] [8] [9] [10]  
2018.01
[235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