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전문가 인터뷰 3] 신장섭 싱가포르국립대 교수
“英·美, 더 센 규제 막기 위해 ‘방패막이’로 왜곡 도입
韓, 자율규제라면서 정부가 재벌개혁 수단으로 활용”
2018년01월호
[전문가 인터뷰 2] 조명현 한국기업지배구조원장
“투자기업과 소통으로 기업가치 높여 정부 간섭 견제
국민연금은 기금운용·의결권 민간에 100% 넘겨야”
2018년01월호
[전문가 인터뷰 1] 박유경 APG 지속가능 · 지배구조 담당 이사
“한국에선 주총 · 이사회가 경영진 견제 제대로 못해
주주와의 소통 늘리고, 국민연금 독립성 보장해야”
2018년01월호
스튜어드십 코드 투자 가이드
의결권 행사 유도해 배당 늘고 주가 상승 예상
현금 흐름 좋고 기관투자자 영향력 큰 기업 주목
2018년01월호
스튜어드십 코드로 입김 세진 의결권 자문회사
투자자 위한 기업 분석으로 자문사 막강 파워
글로벌 2社가 독식… 이해관계 따라 왜곡 우려도
2018년01월호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하는 글로벌 큰손들
블랙록·아비바 등 글로벌 기관투자자 청지기 자청
매년 1만회 넘는 주총 참석해 투자기업 지배구조 감시
2018년01월호
[해외 사례 5] 인도
급성장하는 보험 업계, 투자 유치 위해 선제 도입
모든 기관 도입 압박… 강력한 조항 필요성 지적도
2018년01월호
[해외 사례 4] 호주
운용사 지배구조, 투자 능력 등 ‘내부 통제’에 초점
매쿼리 등 50개사, 올 7월부터 의무적으로 이행
2018년01월호
[해외 사례 3] 미국
참여 투자사 운용자산 2경원… 블랙록·뱅가드 등 도입
‘실효성 의문’ 주장도… 인덱스 펀드 비율 높은 것도 한계
2018년01월호
[해외 사례 2] 일본
아베 정부, 기업 성장 촉진·해외 자금 유입 위해 도입
기관투자자 역할 강화 유도… 기업 코드도 추가 제정
2018년01월호
[해외 사례 1] 영국
글로벌 금융위기 반성에서 출발… 300여 기관 도입
기관투자자 연대행동 권장, 정부 감독으로 효과
2018년01월호
한국 기업 IR 총체적 난국
상장사 75% 기업설명회 안 해… 필요한 때만 ‘반짝 IR’
경영인-주주 간 소통이 기업 살려… 양방향 소통 중요
2018년01월호
스튜어드십 코드의 핵심 열쇠 ‘국민연금’
껍데기뿐인 의결권행사委 독립성·권한 강화 필요
기금운용본부 분리 등 정부 영향력에서 벗어나야
2018년01월호
스튜어드십 코드 태풍
기관·운용사들 도입 가속화… 기업·주주가치 제고 목표
영국서 시작, 세계 20개국 채택… ‘연금 사회주의’ 논란도
2018년01월호
스튜어드십 코드 태풍
2018년01월호
[2017년12월호]  용량 크고 충전 빠른 배터리 개발이 대중화 핵심 한·중·일에 미국·유럽 가세… 글로벌 경쟁 격화 / 장시형 부장대우
[2017년12월호]  독일·일본에 뒤진 미국, 테슬라 앞세워 국면 전환 모색 중국·인도, 전기차 생태계 구축해 車 강국 도.. / 이용성 차장
[2017년12월호]  유럽·중국 등 대기오염 주범 내연기관차 퇴출 결정 전기차 시대엔 전력 소비 급증… 수급 방안 찾아야 / 이종현 기자
[2017년12월호]  폴크스바겐 “2025년까지 50개 전기차종 출시” 하이브리드카 1위 도요타도 전담 조직 신설 / 최원석 조선비즈 위비경영연구소 차장
[2017년12월호]  진입 장벽 낮아 춘추전국시대 열리고 영역파괴도 앞서던 테슬라 주춤… 다이슨 3조원 투자해 도전 / 김종일 기자
[2017년12월호]  UBS “전기차 소유 비용 곧 내연기관차와 같아져 수요 급증해 2025년 글로벌 신차 시장의 14% 차지” / 최원석 조선비즈 위비경영연구소 차장
[2017년12월호]  눈 앞에 다가온 전기차 시대… 세계 자동차 업계 지각변동 시장 선점한 美·中, 늦게 뛰어든 獨·日, .. / 최원석 조선비즈 위비경영연구소 차장
[2017년12월호]  세계는 전기차 전쟁 /
[2017년12월호]  “행동경제학, 산업·정책·보건 등 전 분야에 활용될 것 인간에 대한 통찰 없이는 어떤 학문과 결정도.. / 배정원 기자
[2017년12월호]  “인간 합리성, 서로 다르지만 교육으로 배양할 수 있어 통일 이후 북한 주민의 시장경제 적응에도 활.. / 연선옥 기자
[1] [2] [3] [4] [5] [6] [7] [8] [9] [10]  
2018.01
[235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