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D램·낸드플래시값 40% 급등, 세계시장 450조원 예상 삼성 1분기 매출 46% 증가… 수퍼사이클 2년 계속될 듯
  > 2017년05월 200호 > 커버스토리
반도체 초호황
D램·낸드플래시값 40% 급등, 세계시장 450조원 예상 삼성 1분기 매출 46% 증가… 수퍼사이클 2년 계속될 듯
기사입력 2017.05.15 09:55

전 세계적으로 반도체 수요와 가격이 전례 없이 치솟으면서 반도체 산업이 초호황이다. 제품의 가격 상승으로 인한 업계의 장기 호황을 ‘수퍼사이클’이라고 하는데, 전문가들은 최근 반도체가 수퍼사이클에 진입했다고 평가한다. 시장분석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반도체 산업의 지난해 연 매출액은 3524억달러(약 398조원)에 달했으며, 올해는 전년 대비 12% 성장한 3951억달러(약 446조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금까지 메모리 반도체 시장은 4~5년을 주기로 상승과 하락을 반복해 왔다. 1990년 이후 메모리 반도체 수퍼사이클은 크게 4번 정도다. 1990년대 중반(PC 사용 증가), 1990년대 말(Y2K 문제로 인한 인터넷 장비 교체), 2000년대 후반(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 확산), 2010년대 중반(데이터 급증)에 반도체 수퍼사이클이 있었다.

전문가들은 지난해 말부터 새롭게 진입한 수퍼사이클이 최대 2년 정도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본다. 반도체 가격 조사기관인 디램익스체인지(DRAMeXchange)의 시장조사 디렉터인 아브릴 우는 “반도체 활황은 이제 막 시작”이라고 평가했다. 한태희 성균관대 반도체시스템 공학과 교수는 “데이터를 많이 저장하고, 빠르게 분석할 필요성이 커지면서 메모리 반도체 시장이 사상 최대 호황기를 맞고 있다”며 “이 수퍼사이클은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도체 초호황은 전 세계적인 반도체 수요의 폭발적인 증가가 요인이다. 반도체는 PC와 스마트폰은 물론 자율주행차, 사물인터넷(IoT) 기기에 필수적인 부품이다. 수요가 급증하면서 반도체 가격도 급등했다. D램의 올 1분기 평균 판매단가는 3.82달러(약 4300원)로 지난해 1분기보다 45%나 급등했다. 각종 정보기술(IT) 기기의 저장장치로 쓰는 낸드플래시 가격도 전년 동기 대비 40% 이상 상승했다. 김양팽 산업연구원 연구원은 “D램과 낸드플래시 가격은 향후 1~2년간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도체 시장 전망 역시 장밋빛이다. 올해 각 시장조사업체가 예상한 전 세계 반도체 시장규모는 3700억달러(약 418조원)에서 3900억달러(약 440조원)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 시장은 올해 1000억달러(약 113조원)를 기록해 지난해보다 10% 이상 성장이 예상된다. 이..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서비스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전문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용권 구매
기사: 장시형 부장대우
 
다음글
이전글 ㆍ반도체 초호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9
[218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