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인도·중국 펀드 수익률 26~28%… 신흥국에 돈 몰려 金 수요 늘며 가격 상승… 부동산 투자는 과열 우려
  > 2017년09월 217호 > 커버스토리
글로벌 투자 가이드
인도·중국 펀드 수익률 26~28%… 신흥국에 돈 몰려 金 수요 늘며 가격 상승… 부동산 투자는 과열 우려
기사입력 2017.09.09 21:01


북핵 리스크가 고조된 지난 6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들의 근무 모습. <사진 : 블룸버그>

“Welcome to the cruelest month for U.S. equities(미국 주식시장에 있어서 가장 잔인한 달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미국 경제전문 매체인 블룸버그가 지난 5일 올린 주식시장 전망 기사의 첫 문장이다. 블룸버그는 이 기사에서 미국 금융시장이 힘든 한 달을 보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핵 위기는 갈수록 커지고 있고, 허리케인 ‘하비’는 미국 동남부를 강타했다. 여기에 더해 유럽중앙은행(ECB)은 10월 회의에서 테이퍼링(양적완화 축소)을 예고했고, 미국 연방정부의 셧다운(예산 배정이 이뤄지지 않아 연방정부 기관이 일시 폐쇄되는 것) 우려도 여전하다. 미국은 물론 세계 경제에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굵직한 일정이 줄줄이 이어진다. 금융시장이 가장 싫어하는 불확실성이 어느 때보다 큰 셈이다. 세계 경제의 바로미터 역할을 하는 미국 금융시장이 흔들리면 그 여파가 전 세계로 퍼질 수밖에 없다. 당분간 신중한 투자 전략을 세워야 하는 이유다.

주식시장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변동성지수(VIX)가 지난 5일 폭등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집계되는 변동성지수는 S&P500지수 옵션 가격을 기반으로 주식시장의 변동성을 보여주는 지표다. 투자자들의 투자 심리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지표 중 하나인데, 이날 변동성지수는 하루 만에 34% 올랐다. 앞으로 한 달 안에 주가지수가 34%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투자자가 많다는 의미다.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 총재가 지난 7일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 : 블룸버그>

주식 | 공포지수 급등 속 신흥국 증시 선방

실제로 선진국 주식시장은 최근 한 달간 정체 상태다. 올해 들어 10% 가까이 올랐던 미국 S&P500지수가 8월 이후 오히려 하락했다. 유럽 ..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서비스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전문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용권 구매
기사: 이종현 기자
 
다음글
이전글 ㆍ회복 중인 세계 경제, 美·EU 통화긴축이 최대 변수 中 당대회, 日 엔화 강세, 韓 북핵 위협도 주목해야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9
[219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