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유튜브 구독자 800만명… 수강생 70%가 외국인 <br>누구나 신나게 즐길 수 있는 댄스 수업으로 대히트
  > 2018년02월 238호 > 커버스토리
[K팝 성공 키워드 6] 원밀리언 댄스스튜디오의 흥 경영
유튜브 구독자 800만명… 수강생 70%가 외국인
누구나 신나게 즐길 수 있는 댄스 수업으로 대히트
기사입력 2018.02.11 17:30


2017년 11월 원밀리언 댄스스튜디오의 강사가 인도네시아에서 워크숍을 갖고있다. <사진 : 원밀리언 댄스스튜디오>

서울 논현동에 위치한 4층짜리 건물에는 매일 수백명의 젊은 외국인들이 모여든다. 예전엔 중국·일본인 중심이었지만 최근 미국·유럽 등 서양인 비중이 더 높아졌다. 이곳은 원밀리언 댄스스튜디오(1Million Dance Studio·이하 원밀리언)다. 해외 미디어들에도 점차 알려져, 이젠 K팝(K-pop) 성공의 이유를 찾으려는 외국 기자들도 종종 이곳에 들른다. 지난 5일엔 영국 BBC에서 취재를 나와 동영상까지 찍어갔다.

건물 3·4층에 마련된 교습 공간에 올라가 보면, 보컬그룹 브라운아이드소울의 멤버 나얼의 ‘베이비 펑크(Baby Funk)’나 다른 최신 K팝에 맞춰 춤을 추는 전 세계 10대, 20대들을 만날 수 있다. 이들은 서양인, 아시아계 외국인, 한국인이 거의 3분의 1씩 차지한다.

원밀리언의 유정민 해외마케팅 매니저는 영국·프랑스·스페인 등에서 직접 K팝 댄스를 배우려고 무작정 비행기를 타고 찾아오는 이들이 늘고 있다”면서 “댄스 수업의 한 반 정원 60명 가운데 한국인이 10~20명에 불과한 경우도 많다”고 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원밀리언 내에서 직원들이나 수강생들은 한국어 쓰는 일이 별로 없다. 직원 20여명의 절반이 해외 국적자다. 전문가들은 원밀리언 같은 K팝 댄스 학원이 대성공을 거둔 이유로 ‘흥 경영’을 꼽는다. 댄스를 어떤 대결이나 엄숙하거나 힘든 무엇으로 느끼게 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 즐기고 흥을 북돋워주는 무대로 생각하게 한다는 점에서 외국의 어떤 댄스학원과도 다른 특별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는 것이다.



원밀리언은 올해 1월 일본 도쿄에서 일본인들을 대상으로 워크숍을 가졌다. <사진 : 원밀리언 댄스스튜디오>

“춤은 함께 즐기며 행복감 느끼게 하는 것”

K팝 아이돌을 유튜브 영상 등으로 접한 해외 젊은이들은 영상을 보며 행복감을 느끼는데,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그런 춤을 자신들이 직접 경험해보는 것을 욕망하게 된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서비스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전문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용권 구매
기사: 최원석 에디터
 
다음글
이전글 ㆍ‘한국 대스타’ 자만심 버리고 철저한 현지화 노력 흑인음악 요소 접목 등 틈새 콘텐츠로 차별화 성공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02
[238호]
정기구독 및 구매 신청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