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새로움’이 인기 비결… 영어 실력·음악성 높여야” <br>亞 청소년 정체성 형성에 영향 … 현지 ‘사생팬’도 등장
  > 2018년02월 238호 > 커버스토리
[전문가 인터뷰 1] 패트릭 윌리엄스 난양공대 사회학과 교수
“‘새로움’이 인기 비결… 영어 실력·음악성 높여야”
亞 청소년 정체성 형성에 영향 … 현지 ‘사생팬’도 등장
기사입력 2018.02.11 17:56

싱가포르는 동남아시아 지역에 한국 문화 콘텐츠가 진출하기 위한 거점이다. 시장 규모는 작지만 국제화된 도시여서 문화 인프라가 발달돼 있다. 해외 아티스트가 아시아 투어를 할 때 들르는 공연 시장의 중심으로, 많은 K팝 스타가 이곳에서 공연했다. 2011년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드(MAMA)’가 열리기도 했다.

싱가포르의 소비 시장 규모는 인구에 비해 크다. 하지만 절대적인 내수 규모가 작아 자체 콘텐츠 제작에 한계가 있다. 이 때문에 ‘한류’는 중국 문화 콘텐츠와 함께 중요한 소비 대상으로 자리잡았다.

패트릭 윌리엄스 난양공대 사회학과 교수는 미국에서 사회학을 전공하고 2008년부터 싱가포르에서 거주하며 연구 활동을 하고 있다. K팝과 한국의 아이돌 그룹 그리고 싱가포르의 아이돌 팬덤도 그의 연구 대상이다.


싱가포르 청소년들, K팝으로 정체성 형성

윌리엄스 교수는 지난해 난양공대의 ‘아시아 소비자 인사이트 연구소’가 펴내는 ‘인사이트+’에 기고한 ‘K팝의 어두운 면?’이라는 글에서 K팝을 소비하는 싱가포르의 10대 팬덤을 분석했다. 그는 “다른 아시아 국가와 마찬가지로 싱가포르에선 K팝 아티스트가 콘서트와 쇼케이스를 열고 페스티벌에 참가한다”라며 “이런 이벤트는 특히 10대에서 20대 초반까지의 젊은층에서 한국과 관련된 모든 것이 열정적으로 소비되는 문화 환경과 맞물려 호황을 누리고 있다”고 했다.

싱가포르는 소득수준이 높은 만큼 K팝 팬들도 K팝 문화 소비에 상당한 돈을 쓴다. 싱가포르 공연기획사 ‘러닝인투더선(Running Into The Sun)’의 홍보 담당자는 “팬들이 콘서트를 즐기는 부분 가운데 아이돌 ‘굿즈’ 구매가 큰 비중을 차지한다. 팬들은 콘서트 시작 시간보다 일찍 공연장에 도착해 굿즈를 산다”며 “대부분의 10대 K팝 팬들은 더 나이 많은 팬들보다 아이돌을 물질적으로 후원하는 경향이 있다”고 했다.

K팝 아이돌에 대한 열광적인 관심은 경제적인 소비 측면을 넘어 그들의 정체성을 형성한다. 윌리엄스 교수는 “많은 청소년들에게 K팝은 취향과 소비를 공유하는 것을 통해 공통의 정체성을 형성하게 만든다”라고 했다.

K팝을 좋아한다는 것이 청소년이 가진 정..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서비스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전문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용권 구매
기사: 손덕호 기자
 
다음글
이전글 ㆍ“K팝 아이돌, 교육과 무대 경험에서 타의 추종 불허 ‘보는 음악’시대에 최고의 경쟁력… 규제 너무 많아”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02
[238호]
정기구독 및 구매 신청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