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지난해 매출 5조8663억원, 2년 전보다 240% 성장 중국·인도 시장 공략과 연구개발 투자 확대 주효
  > 2017년03월 190호 > 케이스스터디
[Case study] 만도 성장 비결
지난해 매출 5조8663억원, 2년 전보다 240% 성장 중국·인도 시장 공략과 연구개발 투자 확대 주효
기사입력 2017.03.06 14:28


만도 평택 공장 내 위치한 전자파 실험실. 연구원이 현대차 투싼에 장착된 만도 부품의 소음을 시험하고 있다. <사진 : 만도>

‘자동차 핵심 부품인 제동·조향·현가장치를 동시에 개발·생산하고 있는 국내 유일의 기업.’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모티브뉴스가 선정한 글로벌 자동차 부품 업체 45위.’ 한라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만도’에 붙는 수식어다. 최근 만도의 실적 성장세가 눈에 띈다. 만도는 2016년 매출 5조8663억원, 영업이익 3050억원을 기록했다. 2년 전인 2014년과 비교하면 무려 240%, 285% 증가한 것이다. 그 비결은 무엇일까.


성장비결 1 |
사업회사로 분할 후 본업에 전념

1980년 설립된 만도는 한라그룹의 핵심 계열사였지만 1997년 IMF 외환위기 여파로 그룹에서 분리됐다. 당시 재계 12위였던 한라는 그룹이 무너질 위기까지 경험했다. 그러나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을 중심으로 임직원들이 대동단결하며 그룹 재건에 나섰고, 2008년 만도를 되찾았다. 2014년에는 지주회사인 한라홀딩스와 사업회사 만도로 인적분할했다. 자동차 부품 제조·판매 등 본업에만 전념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든 것이다. 그룹 차원에선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며 지배구조를 개선하는 효과를 얻었다. 주가도 올랐다. 2014년 11월 28일 19만원이었던 만도의 주가는 2017년 3월 2일 25만7000원으로 35.2% 상승했다. 만도의 최대주주는 지분 30.25%를 보유한 한라홀딩스다.


성장비결 2 |
현대차 의존도 줄이고 공급처 다변화

고객 다양화도 만도의 성장 비결로 꼽힌다. 만도는 2000년만 해도 현대차그룹에 대한 매출 비중이 80%가 넘었다. 과거 성장 초기에는 현대차에 부품을 공급하며 함께 성장하는 전략이 주효했다. 하지만 한 기업에만 의존하며 성장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만도는 2000년대 중반부터 GM·폴크스바겐·르노와 중국 업체를 집중 공략하기 시작했다. 주요 거래처인 현대차와 협력하며 기술력을 쌓고, ..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서비스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전문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용권 구매
기사: 박용선 기자
 
다음글
이전글 ㆍ설립 30년 만에 35개국 진출, 1000여개 지점 운영 남아프리카 칠리로 만든 매콤한 소스가 성공 비결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6
[206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