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소비자 맞춤형 매장으로 매출 20조원 넘게 달성 日 편의점 최초로 中 진출, IT기술 적극 활용 ‘강점’
  > 2017년03월 191호 > 케이스스터디
[Case study] 日·유럽의 불사조 기업 <12> 日 편의점 로손
소비자 맞춤형 매장으로 매출 20조원 넘게 달성 日 편의점 최초로 中 진출, IT기술 적극 활용 ‘강점’
기사입력 2017.03.13 12:07


도쿄의 한 로손 편의점 앞을 행인이 지나가고 있다. 로손은 일본에서 세 번째로 큰 편의점 업체다. <사진 : 블룸버그>

일본은 ‘편의점 왕국’으로 불린다. 전국에 5만5000여개의 편의점이 있다. 한국의 4배 수준이다. 한국에선 몇 년 전부터 도시락 등 음식이 인기를 끌고 있지만, 일본의 편의점은 오래 전부터 1인 가구와 직장인을 겨냥해 도시락과 빵, 케이크, 닭튀김, 면류 등 싸고 맛있는 식품을 개발했다. 잡지와 만화책도 편의점에서 살 수 있고 은행 기능을 대체하기도 한다. 일본을 상징하는 문화라고 할 수 있다.

최근 일본 편의점 업계는 전쟁을 치르고 있다. 업체 간 인수·합병(M&A)으로 순위가 출렁이고 어떤 지역에선 편의점 간판이 갑자기 다른 회사 간판으로 바뀌기도 한다. 편의점 시장은 세븐일레븐·패밀리마트·로손이 3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로손(Lawson)은 세븐일레븐·패밀리마트보다 2년 늦은 1975년 일본 시장에 첫 매장을 열었다. 점포 수 기준으로 업계 1위 세븐일레븐에 뒤처진 2위를 유지하다가, 3위 패밀리마트와 4위 유니그룹(편의점 브랜드 ‘서클K선쿠스’)이 지난해 9월 합병하면서 3위로 내려앉았다.

로손은 2위 자리를 되찾기 위해 지방의 독자적인 소형 편의점 업체와 제휴해 덩치를 키우고 있다. 약을 조제할 수 있는 편의점도 만들고 상품 가격이 자동으로 합산되는 무인 계산대를 도입하는 등 성장 전략을 짜고 있다. ‘싸고 맛있는 음식’이라는 편의점 본연의 사업에도 충실하다. 중국을 중심으로 해외 진출도 적극적이다.


美에서 시작 … 現 모기업은 미쓰비시상사

로손은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1975년 창업 이후 40년간 거의 매해 매출액이 전년보다 늘었다. 2015회계연도(2015년 3월~2016년 2월) 매출액은 2조495억엔(약 20조6600억원), 영업이익은 725억엔(약 7300억원)을 기록했다. 10년 전과 비교해 매출액은 50.5%, 영업이익은 65.1% 증가했다. 지난해 8월 말 기준으로 점포수는 1만2606개다. 아직 발표되지 않은 2016회계연도(2016년 3월~20..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서비스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전문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용권 구매
기사: 손덕호 기자, 김창주 리쓰메이칸대 교수
 
다음글
이전글 ㆍ지난해 매출 5조8663억원, 2년 전보다 240% 성장 중국·인도 시장 공략과 연구개발 투자 확대 주효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10
[221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