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해외매출 비율 60%… 중국형 다국적 기업의 모델 6개월마다 최고 경영자 교체해 ‘1인 경영 한계’ 극복
  > 2017년09월 216호 > 케이스스터디
[Case study] 중국 화웨이
해외매출 비율 60%… 중국형 다국적 기업의 모델 6개월마다 최고 경영자 교체해 ‘1인 경영 한계’ 극복
기사입력 2017.09.04 11:24


중국 선전에 있는 화웨이 캠퍼스. <사진 : 화웨이>

3년 전 중국 선전(深圳)에서 열린 ‘글로벌애널리스트서밋(GAS)’에서 사오양(邵洋) 화웨이(華爲) 소비자사업부문 전략마케팅 담당 사장을 만났다. 당시 그는 “스마트폰 분야에서 우리는 세계 최고인 삼성전자를 존경하는 3위 사업자”라며 몸을 낮췄다. GAS는 화웨이가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기업과 미디어 관계자를 초청해 실적과 비전을 밝히는 연례행사다.

하지만 화웨이의 태도가 바뀌는 데는 채 2년도 걸리지 않았다. 불과 16개월 후인 지난해 2월, 리처드 위 화웨이 소비자사업부문 최고경영자(CEO)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6’에 참여해 “3년 안에 글로벌 시장 점유율 2위를 확보한 후, 5년 안에 1위가 될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로부터 다시 1년여의 세월이 흐르는 동안 화웨이가 이룩한 성과는 눈부시다.

화웨이의 지난해 매출은 5220억위안(약 89조원)으로 1년 사이 32% 증가했다.


세계 스마트폰 시장 3위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가 집계한 화웨이의 올해 2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10.7%로 전년 동기(9.4%)를 웃돌며 2위 애플을 불과 0.7%포인트 차로 추격했다.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22.1%로 전년 동기 대비 0.6%포인트 줄었다. 중국 시장 점유율은 화웨이가 20.2%로 1위다.

지역별로는 중국 판매가 올 상반기 전년 대비 22.6% 늘었고,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 시장에서 45%, 유럽에서 18% 증가했다. 특히 독일·핀란드·폴란드에서는 같은 기간 두 배가 넘는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글로벌 소비재 시장에서의 실적 개선은 브랜드 인지도와 선호도 상승으로 이어졌다. 이는 통신장비 시장의 최강자 중 하나인 화웨이가 2011년 처음으로 자체 스마트폰을 출시하면서 염두에 뒀던 것이기도 하다.

화웨이는 얼마 전 미국 경제전문지 ‘포천’이 선정한 ‘2017 포천 글로벌 500’ 브랜드 순위에서 83위에 오르며 처음으로 100위 안에 진입했다. 지난해 순위는 129위였다. 이에 앞서 또 다른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올 상반기에 발표한 ‘2017 가장 가치 있는 브랜드 순위(201..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서비스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전문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용권 구매
기사: 이용성 차장
 
다음글
이전글 ㆍ전자여권·교통카드 시스템 구축한 토종 IT 서비스 기업 해외사업 늘리고 에너지·스마트 공장으로 미래 준비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9
[219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