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시가총액 117조원 돌파, 세계 최대 주류회사 등극 <br>중저가 제품으로 소비층 확대, 온라인 판매도 강화
  > 2017년10월 221호 > 케이스스터디
[Case study] 중국 구이저우마오타이(貴州茅台)
시가총액 117조원 돌파, 세계 최대 주류회사 등극
중저가 제품으로 소비층 확대, 온라인 판매도 강화
기사입력 2017.10.16 11:06


중국 구이저우성의 마오타이 양조장에서 생산된 마오타이를 직원들이 검사하고 있다. 구이저우마오타이는 최근 시가총액 100조원을 넘어서며 세계 최대 주류 업체가 됐다. <사진 : 블룸버그>

‘마오타이(茅台)’는 중국의 고급 바이주(白酒)를 대표하는 브랜드다. 바이주는 수수 등을 발효해 만든 양조주를 다시 증류한 술로 한국에서는 고량주로 부른다. 우량예(五糧液), 펀주(汾酒) 같은 다른 고급 바이주 브랜드도 있지만, 국주(國酒) 대접을 받는 건 마오타이뿐이다. 저우언라이, 덩샤오핑, 마오쩌둥 같은 중국 역대 지도자들의 마오타이 사랑은 지극했다. 저우언라이는 감기약 대신 마오타이를 마셨고, 덩샤오핑은 문화혁명 주도자들을 체포한 뒤 마오타이를 꺼내 스물일곱 잔을 마셨다는 이야기가 있다.


반 부패 운동으로 줄었던 매출, 지난해 회복

세계사의 흐름을 바꾼 1972년 닉슨-마오쩌둥 회담에서 두 정상이 건배할 때 잔에 담긴 술도 마오타이였다.

중국 현대사를 함께한 마오타이지만 2012년을 기점으로 부침이 있었다.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대대적인 반부패 운동을 전개한 탓이다. 당시 중국 정부는 부패 척결을 위해 삼공소비(三公消費·공무원의 차량비, 출장비, 접대비) 규제를 강화했다. 고급 바이주인 마오타이는 고위 공직자에게 선물이나 뇌물을 줄 때 많이 쓰였는데, 이런 수요가 크게 줄어든 것이다. 마오타이의 주력 브랜드 중 하나인 시주(習酒)의 경우 매출액이 1년 만에 절반으로 줄었다. 마오타이 제조 업체인 구이저우(貴州)마오타이의 주가도 2014년 초에 100위안(약 1만7000원)대로 떨어지며 반 토막이 났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마오타이는 완전히 되살아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초 200위안(약 3만4000원)에서 시작한 구이저우마오타이 주가는 고공행진을 거듭해 최근에는 540위안(약 9만1800원)을 넘어섰다. 연일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올해 4월에는 영국의 위스키 제조 업체인 디아지오를 제치고 세계 최대 주류회사(시가총액 기준)에 등극했다. 그 이후로도 구이저우마오타이 주가는 계속 올라 지금은 시가총액이 6800억위안(약 117조원)에 달한다. 디아지오의 시가총액은 100조원이 조금 안 ..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서비스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전문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용권 구매
기사: 이종현 기자
 
다음글
이전글 ㆍ에너지 음료 세계 1위… 30년 새 매출 7500배 증가 우주 다이빙·F1 자동차 경주 후원하며 젊은층 공략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11
[226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