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110년 된 세계 최대 특송업체… 작년 매출 66조원 <br>M&A로 몸집 키우고 의료품 등 배송 분야도 확대
  > 2017년11월 227호 > 케이스스터디
[Case study] 미국 배송업체 ‘UPS’
110년 된 세계 최대 특송업체… 작년 매출 66조원
M&A로 몸집 키우고 의료품 등 배송 분야도 확대
기사입력 2017.11.27 11:13


UPS가 지난 2월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배달용 하이브리드 트럭에서 드론을 띄워 물품을 가정에 배달하는 실험을 하고 있다. 배달에 성공한 드론은 정해진 경로를 따라 이동 중인 트럭으로 무사히 귀환했다. <사진 : UPS>

“우리 지평선은 마음의 눈으로 보기 원하는 만큼의 거리에 있습니다. (Our horizon is as distant as our mind’s eye wishes it to be.)”

110년 역사의 세계 1위 특송업체 UPS(United Parcel Service)를 창업한 제임스 케이시의 좌우명이다. 이 문구는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본사 건물 입구 양쪽 유리벽에 나뉘어 새겨져 있다.

1907년 당시 19세였던 케이시와 18세의 클로드 라이언은 100달러를 빌려 워싱턴주 시애틀에 ‘아메리칸 메신저 컴퍼니’라는 소화물 배달 회사를 차렸다.


자전거 2대, 전화기 1대로 사업 시작

대부분 가정에 전화기나 자동차가 없던 시절이라 이웃에 소식을 전하거나 물건 전달하는 일을 대신해주는 전령 혹은 배달 사원에 대한 수요가 많았다. 자전거 2대와 전화기 1대로 사업을 시작한 그는 10년도 안 돼 자동차 4대와 오토바이 5대로 자산을 늘릴 수 있었다.

이후 찰스 소더스톰을 전문경영인으로 영입했고, 1919년에는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로 사업 범위를 넓히면서 회사 이름도 UPS로 변경했다. 창업자 케이시는 1954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창업 110년을 맞은 지금 UPS는 220개가 넘는 국가와 지역에서 한 해 49억개의 물품을 배송하는 포장·배송업체로 성장했다. 하루 1910만개꼴이다. UPS가 운항하는 항공기(전세기 포함)는 600대에 이른다. 국내에서는 1988년 대리점 형태로 영업을 시작했고, 1996년 대한통운과 합작으로 UPS대한통운을 설립했다. 2008년 대한통운 지분을 인수한 뒤 한국법인을 설립했다. 현재 인천공항을 통해 매주 70편의 항공편을 운항 중이다.

UPS의 지난해 매출은 609억달러(약 66조760억원)였다. 올해 3분기 매출은 159억8000만달러(약 17조7000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억6000만달러(3.9%) 늘어나는 등 올해 들어서도 순조로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UPS는 올해 내수 시장에서 5~7%, 해외 시장에선 2~4%의 매출 증가..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서비스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전문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용권 구매
기사: 이용성 차장
 
다음글
이전글 ㆍ천연 식물 성분 화장품 만들어 1조7000억원 매출 아시아에 전략적 진출… 佛 기업 중 최초 홍콩 상장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12
[229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