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투자 성과 높이기 위해 엔지니어가 의사결정 참여 <br>경쟁 우위 시장에서도 속도 빨라야 지속 성장 가능”
  > 2017년12월 228호 > 케이스스터디
[interview] 히로세 카즈토 엔비디아 사업개발담당 상무
“투자 성과 높이기 위해 엔지니어가 의사결정 참여
경쟁 우위 시장에서도 속도 빨라야 지속 성장 가능”
기사입력 2017.12.04 12:50

대만 출신 젠슨 황이 창업한 엔비디아는 세계에서 가장 빨리 성장하는 반도체 회사다. 그래픽 전용 칩인 GPU(그래픽처리장치)를 개발한 결과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차 시장에서 주도권을 쥐게 됐다. 엔비디아의 세계 GPU 시장 점유율은 80%에 달한다.

AI, 자율주행차 등 전망이 밝은 시장을 선점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생산성을 높이는 것은 엔비디아에도 큰 과제다. 히로세  카즈토 엔비디아 사업개발담당 상무는 “우리 회사는 투자 성과를 높이기 위해 엔지니어가 투자 결정 과정에 참여한다”며 “동시에 경쟁 우위를 점한 시장에서 개발 속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히로세 상무는 10월 26일 한국생산성본부가 개최한 ‘아시아생산성기구(APO) 대표단 총회 겸 글로벌 콘퍼런스’ 참석차 처음 한국을 방문했다.



엔비디아의 자율주행 솔루션이 탑재된 자율주행차. <사진 : 엔비디아>

빅데이터, 머신러닝 등 기술이 발전하면서 생산성이 크게 높아졌다.
“예전에 나 같은 프로그래머의 중요한 업무는 생산을 위해 주문을 입력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패러다임이 바뀌면서 소프트웨어가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상황이 됐다. 이제 사람의 역할은 AI를 활용해 소프트웨어의 활동에 도움을 주는 것이 됐다. 앞서 엔비디아는 ‘쿠다’라는 병렬 처리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분석을 더 많이 할 수 있는 일종의 데이터 프레임워크인데, 현재 쿠다를 활용한 딥러닝 환경은 사람들이 AI를 활용해 많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AI는 어떻게 생산성을 높일 수 있나.
“우리가 AI를 어떻게 인식하고 활용하는지에 따라 더 많은 자동화를 이룰 수 있고 더 많은 도전과제를 가질 수 있다. AI는 사람과 사물을 인식하는 데 그치지 않고 업무를 더 생산적으로 하는데 활용될 수 있다. AI는 많은 데이터를 분석해 인간보다 더 빨리 처리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다. 데이터에 기반해 자문하는 역할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상황에서 사람을 대체하는 역할도 수행할 것..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서비스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전문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용권 구매
기사: 연선옥 기자
 
다음글
이전글 ㆍ“AI음성비서·IoT가 우리 삶 크게 변화시킬 혁신기술 리더는 도전 장려하고, 빨리 실패하는 환경 만들어야”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04
[246호]
정기구독 및 구매 신청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