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수렵·농경·공업·정보사회 이어 ‘소사이어티 5.0’ 온다 <br>ICT와 로봇 활용해 모든 부문에서 새로운 사회 실현”
  > 2017년12월 228호 > 케이스스터디
[interview] 스나미 아쓰시 일본 정책연구대학원대학 교수
“수렵·농경·공업·정보사회 이어 ‘소사이어티 5.0’ 온다
ICT와 로봇 활용해 모든 부문에서 새로운 사회 실현”
기사입력 2017.12.04 12:56

일본은 인류가 경험한 수렵사회, 농경사회, 공업사회, 정보사회에 이어 곧 다가올 다섯 번째의 사회를 ‘소사이어티 5.0’이라고 이름 붙였다. 연령이나 성별, 지역, 언어의 차이에 관계없이 사회 모든 부문에서 정보통신기술(ICT)과 로봇을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받아 만족스럽고 편안한 생활을 유지할 수 있는 사회다. 아픈 사람의 성별과 연령, 신체 상태에 따라 간병 로봇이 세심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도로나 교량 등의 인프라를 센서로 점검하고 로봇이 수리한다는 구상이다. 일본 경제산업성이 내놓은 4차 산업혁명 실현을 위한 2030년까지의 로드맵에 포함된 주요 개념이기도 하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의장을 맡고 있는 일본 정부의 종합과학기술 이노베이션은 2016년부터 5년간 26조엔을 투입하는 제5기 과학기술기본계획을 완성했다. 정부가 민간의 연구·개발 투자를 끌어내는 마중물 효과를 노린 계획이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해석, 로봇 등을 전략적으로 개발하기 위해서다.

스나미 아쓰시(角南篤) 일본 정책연구대학원대학(GRIPS) 교수(부학장)는 소사이어티 5.0의 설계자로 불린다. 그는 10월 26일 서울 역삼동 르 메르디앙 서울에서 열린 ‘아시아생산성기구(APO) 대표단 총회 겸 글로벌 콘퍼런스(한국생산성본부 개최)’에 참석해 “소사이어티 5.0은 제조업만이 아닌 사물과 사물, 사람과 기계, 다른 산업에 속한 기업과 기업, 제조자와 소비자 등을 연결하는 커넥티드 인더스트리 실현이 목표”라고 말했다. 강연이 끝난 후 그를 인터뷰했다.


독일의 ‘인더스트리 4.0’과 일본의 ‘소사이어티 5.0’의 차이점은.
“일본의 소사이어티 5.0은 독일 인더스트리 4.0을 더 확대한 개념이다. 제조업을 뛰어넘어 사회 전반에 4차 산업혁명을 도입하는 것이다. 의료, 간병, 농업과 같은 전통적인 산업 분야까지 폭을 넓혔다. 제조업 중심이냐, 사회 전반에 걸쳐 적용되느냐 하는 차이점이 있다.”

소사이어티 5.0은 일본의 노동력 부족 현상에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나.
“소사이어티 5.0은 노동력 없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혁신적 기술을 활용한다. 원격 의료로 나이 드신 분이 직접..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서비스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전문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용권 구매
기사: 손덕호 기자
 
다음글
이전글 ㆍ“4차 산업혁명 시대엔 노동보다 혁신 생산성 중요 韓 혁신 기업 나오기 위해선 엔젤투자 10배 늘려야”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04
[246호]
정기구독 및 구매 신청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