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국내 모든 항공사에 기내식 공급 <br>‘하늘 위 별찬’ 입소문 타고 신라면 등 인기 폭발
  > 2017년11월 224호 > 기업 & 산업
[ADVERTORIAL] 농심
국내 모든 항공사에 기내식 공급
‘하늘 위 별찬’ 입소문 타고 신라면 등 인기 폭발
기사입력 2017.11.07 14:14


농심은 1997년 대한항공을 시작으로 올해 에어서울까지 납품 계약을 맺어 국내 모든 항공사에 기내식을 제공하게 됐다.

농심은 올해 5월 에어서울과 신라면 공급 계약을 맺으면서 국내 식품 기업 중 처음으로 모든 항공사에 기내식을 공급하는 업체가 됐다. 올해 국내 기내식 공급 20주년을 맞은 농심은 1997년 대한항공에 신라면을 공급한 것을 시작으로 다양한 라면을 대형항공사 퍼스트클래스부터 저비용항공사(LCC)에까지 공급해왔다.

신라면은 국내 항공사 뿐만 아니라 외국 항공사에도 속속 기내식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세계 최대 항공사 미국 아메리칸 항공을 비롯해 유럽, 남미 항공사들이 신라면을 기내식으로 선택했다. 9000m(3만ft) 상공에서 맛보는 한국의 매운맛에 세계인이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농심은 밝혔다.

해외 여행이 드물었던 1990년대만 해도 신라면은 대형항공사(FSC)의 퍼스트클래스, 비즈니스클래스 등 프리미엄 좌석 이용객에게만 서비스로 제공되던 음식이었다. 당시 라면은 소수의 사람만 즐길 수 있는 ‘하늘 위 별찬’이라는 입소문으로 탑승객 사이에서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2000년대 중반부터 저비용항공사가 등장하며 해외 여행객 수가 폭발적으로 늘었고, 보다 많은 탑승객에게 라면을 제공하기 위해 저비용항공사들이 앞다퉈 기내식 메뉴로 신라면을 도입했다. 현재 대부분 저비용항공사가 신라면을 유료로 판매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탑승객 사이에서 인기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라면의 기내식 시대가 펼쳐지면서 제품도 다양해졌다. 초창기에는 신라면뿐이었지만, 최근에는 다양해진 소비자 기호를 반영해 농심 오징어짬뽕, 튀김우동, 짜파게티범벅 등 맛과 형태가 다양해지는 추세다. 가족 단위 여행객들이 늘고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 관광객들이 급증하면서 라면 기내식도 짜장과 짬뽕, 우동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다고 농심 측은 설명했다.

신라면은 세계 100여개 국가에서 맛을 인정받은 한국 대표 식품 브랜드로서, 자연스레 항공사의 선택을 받게 된 것이다. 농심이 그동안 항공사에 공급한 라면은 약 3000만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연간 국제선 이용 승객 수와 비슷한 수준이다. 한국의 매운 맛을 대표하는 이미지가 인기를 더했다.

농심 관계자는 “국내 항공기의 기내식은 우리나라의 식문화와 맛을 앞장서 알리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국내 1등 라면인 신라면을 비롯해 다양한 농심 제품을 서비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글
이전글 ㆍ미백·주름 개선 효과… 노폐물 제거, 비타민C 공급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11
[226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