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현 노스웨스턴대 켈로그 경영대학원 교수, 노스웨스턴대 경제학 학사·석사,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회계학 박사, 전 크레디트스위스 트레이더·애널리스트 / 사진 노스웨스턴대
윤석현
노스웨스턴대 켈로그 경영대학원 교수, 노스웨스턴대 경제학 학사·석사,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회계학 박사, 전 크레디트스위스 트레이더·애널리스트 / 사진 노스웨스턴대

지난해 6월까지 전 세계 40조5000억달러(약 4경6100조원)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몰렸다. 도이치뱅크는 2030년에는 ESG 투자자산이 130조달러(약 14경8200조원)로 불어날 것으로 것으로 전망했다. ESG를 어떻게 활용할지 모르면 기업은 생존의 위협을 받고, 투자자는 돈 벌기 어려워지는 시대가 오고 있는 것이다. ESG 투자가 대세라 하지만, 혼란스럽다. ESG가 비재무적 요소이지만, 평가기관이 제시하는 성적표는 제각각이다. 가령 기아자동차는 한국기업지배구조원으로부터 ‘A’ 등급을 받았지만, 세계 최대 ESG 평가기관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의 ESG 평가에서는 ‘CCC’ 등급을 받았다. ESG가 향후 기업 대출에도 영향을 미친다는데, 기업 입장에서는 어떻게 ESG 등급을 관리해야 할지 답답하다. 투자자는 어떻게 투자해야 할지 고민이다.

윤석현(Aaron Yoon·에런 윤) 노스웨스턴대 켈로그 경영대학원 교수는 4월 11일 ‘이코노미조선’과 화상 인터뷰에서 “ESG를 평가하는 범위와 방식이 기관마다 다르다 보니 부과하는 점수도 다른 것”이라며 “ESG 등급이 높은 기업에 투자한다고 수익이 보장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기업의 ESG 세부 활동이 기존 사업과 연관성이 있는지, 좋은 경영진이 있는지 주목하라”며 “기업은 ESG 경영이 정의로운 기업이 되는 것뿐 아니라, 수익을 내야 하는 투자 행위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파이낸셜타임스는 2018년 윤 교수의 ESG 논문을 전환점이 된 연구라고 평가하고 “투자자들이 ESG를 어떻게 바라보고, 이를 어떻게 활용하는지를 보여줬다”고 전했다. 윤 교수는 연초 세계적인 ESG 경영 전문가 조지 세라핌 하버드대 교수와 함께 460억달러(약 52조4400억원) 자산을 운용하는 판아고라자산운용(PanAgora)으로부터 크로웰상(Crowell Prize)을 받기도 했다. 크로웰상은 1년에 한 번 재무·회계·경제학 분야 최우수 논문에 수여된다. 다음은 윤 교수와의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