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반베이스 메타버스에 구현된 아파트 내부. 사진 어반베이스
어반베이스 메타버스에 구현된 아파트 내부. 사진 어반베이스

“지금 어반베이스에 접속해 집 주소를 치면 3초 만에 살고 있는 집이 3D 형태로 구현되어 나타날 것이다. 전국 아파트의 95% 이상이 우리 메타버스(metaverse·현실과 가상이 혼합된 세계) 내에 구축돼 있다. 가상 공간의 벽지도 바꾸고, 가구도 배치하고, 키우는 강아지도 3D 형태로 추가하면서 마음껏 가상의 집을 꾸밀 수 있다. 어반베이스 입점 가구점은 고객과 계속 만날 수 있다.”

‘이코노미조선’과 4월 23일 서울 서초동의 사무실에서 만난 하진우 어반베이스 대표는 3D공간 데이터 플랫폼을 이렇게 소개했다.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접목해 2D의 건축도면을 3D로 구현하고 그 위에 다양한 인테리어를 가상으로 덧입힐 수 있게 한다. 2014년 설립된 이 회사는 일룸, 롯데하이마트, 에이스침대 등 다양한 브랜드와 제휴를 맺어 가상현실에서 사용자가 7000여 개 제품을 자유롭게 배치할 수 있게 한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소연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