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기욱 비햅틱스 대표 카이스트 전기 및 전자공학 석사 / 사진 안상희 기자
곽기욱 비햅틱스 대표
카이스트 전기 및 전자공학 석사 / 사진 안상희 기자

5월 27일 대전 유성구 KT 대덕2연구센터에 있는 ‘비햅틱스’ 사무실. 직원이 나눠준 비햅틱스 조끼(무선 촉각 슈트)를 입고 양팔에는 토시를, 머리에는 헤드셋(HMD·헤드 마운티드 디스플레이)을 썼다. 양손에 권총 역할을 하는 컨트롤러를 쥐자 총싸움 준비가 끝났다. 그렇게 회사 직원과 가상현실(VR) 속 총싸움이 시작됐다. 일단 살고보자는 생각에 권총을 연달아 쐈다. 팔목에 진동이 ‘드르르’ 느껴졌다. 총 쏘는 맛이 팔목에 착착 감겼다. 초면임에도 나도 모르게 “죽어라” “악” 소리를 연신 외치기 시작했다. 머리에 총을 맞자 갑자기 머리에 진동이 왔다. 정신을 차리자 적이 보이지 않았다. 두리번거리는데 이번엔 등에 ‘드르륵’ 진동이 오며 화면이 흔들렸다. 적이 뒤에서 날 겨눈 것.

비햅틱스는 청각, 시각 중심의 VR 시장에 촉각을 더하며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회사 이름도 인간의 촉감을 기계장치로 모방해 사람에게 전달하는 기술을 뜻하는 ‘햅틱(haptic)’에서 따왔다. 비햅틱스는 촉각과 콘텐츠를 연결하는 자체 기술을 개발해 조끼, 토시 등 관련 제품을 VR게임방·개인 등에게 파는 하드웨어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홀로게이트, 샌드박스 등 세계 유명 VR 프랜차이즈 대부분이 비햅틱스의 햅틱 조끼 ‘테크슈트’를 사용한다. 비햅틱스는 기술을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기업 등에 파는 소프트웨어 사업도 한다.

카이스트(KAIST)에서 박사과정 중인 곽기욱(34) 대표가 햅틱 연구를 하다 2015년 창업했다. 곽 대표는 “박사과정 중 2013년 재미로 총싸움 게임을 만들었는데, 시청각이 몰입된 상황에서는 진동 수준의 햅틱 기술을 조금만 더해도 몰입감이 훨씬 커진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콘텐츠를 연동하면 햅틱 기술을 충분히 상용화할 만하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이 회사의 테크슈트 앞뒤에는 서로 다르게 움직이는 40개의 모터가 달려있다. 게임당 촉각 패턴(무늬) 100~300개를 결합시킨다. 각 모터는 16단계의 세기로 조절되어 움직인다. 무게가 1.7㎏이지만 입었을 때 무겁다는 느낌은 없었다. 499달러(약 56만원)임에도 몰리는 주문에 공급이 달리는 상황이다. 곽 대표는 “VR 콘텐츠와 협업해 블루투스를 통해 실시간으로 촉각 피드백을 주는 햅틱 조끼를 만드는 곳은 우리뿐”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은 고객이 주문해도 최소 6주를 기다려야 해, 하반기 생산 물량을 두 배 늘릴 계획”이라고 했다. 지난해 매출 16억원 중 90%는 해외에서 나왔다. 미국이 50%, 유럽이 25%다. 주목되는 점은 성장 속도다. 매출이 2018년 4억원에서 2019년 10억원으로 2.5배 늘어난 데 이어 지난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도 60% 이상 성장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