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가 비용  항공사 제주항공의 항공기. 사진 위키피디아
저가 비용 항공사 제주항공의 항공기. 사진 위키피디아

7월 중순 국내 최초의 종합 온라인 쇼핑몰인 인터파크가 매물로 나왔다는 소식이 금융투자 업계에서 흘러나왔다. 1995년 설립해 2003년 국내 온라인 쇼핑몰 시장 1위에 올랐던 인터파크의 쇠락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후발 주자들의 약진과 대비된다. 2014년 세워진 온라인 식품 전문몰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는 7월 9일 2254억원의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컬리의 기업 가치는 지난해 투자 유치 이후 1년여 만에 2.6배 오른 2조5000억원 수준으로 올라왔다. 2010년 설립된 쿠팡은 올 3월 뉴욕증시 상장 첫날 시가 시총이 100조원을 넘어서기도 했다. 작년 160조원대 시장으로 커진 국내 이커머스 시장을 식료품이 주도했는데, 상품 직매입과 배송 인프라를 갖춘 후발 주자들이 승자가 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반면 이 분야 투자가 부족한 1세대 이커머스인 인터파크, 옥션, G마켓 등은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 이후 주인이 바뀌는 처지로 내몰렸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경제 지형도 변화는 전 산업에 걸쳐 진행 중이다. 백신 접종이 상대적으로 빨리 이뤄진 지역의 내수형 업종 기업들이 선전하는 모습이다. 미국의 델타항공은 7월 14일 2분기에 6억5200만달러(약 7563억2000만원)의 순이익을 내 5분기 연속 적자 행진을 끝냈다고 발표했다. 백신 접종률이 70%에 육박한 미국에서 보복 여행이 급증하고, 정부의 보조금 덕이 컸다. 하지만 결국 기업의 운명을 가르는 건 기업의 전략임을 인터파크의 쇠락이 보여준다. ‘이코노미조선’은 코로나19의 벽을 넘지 못한 기업과 위기를 극복한 기업을 각각 키워드로 정리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소연·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