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서울대 경영학 학사, 카이스트(KAIST) 경영과학 석사, 미국 하버드대 비즈니스스쿨 PMD과정 수료, 전 대한항공 미주지역본부장, 경영전략본부장 사진 대한항공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서울대 경영학 학사, 카이스트(KAIST) 경영과학 석사, 미국 하버드대 비즈니스스쿨 PMD과정 수료, 전 대한항공 미주지역본부장, 경영전략본부장 사진 대한항공

“위기 극복 비결은 유연하고 재빠른 업무 타깃 변환에 있었다.”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은 7월 13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급감한 항공 승객 수요를 화물 수요로 대체한 것이 위기 극복의 비결”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우 사장은 1987년 대한항공에 입사해 35년간 근무한 국내 항공 업계 산증인이다.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 이후 전 세계 항공사들은 닫혀버린 ‘하늘길’ 때문에 영업 악화로 신음하고 있다. 대한항공도 마찬가지로 코로나19 영향으로 2020년 1분기에는 566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이런 상황에서 대한항공은 항공화물 사업 집중 전략을 펼치며 ‘반전 드라마’를 썼다. 작년 2분기 1485억원, 3분기 76억원, 4분기 1388억원의 영업흑자를 잇달아 내며 2020년 총 2383억원의 영업흑자를 기록한 것. 대한항공은 올 1분기에도 1245억원의 영업흑자를 기록했다.

우 사장은 “대한항공의 항공화물 전략은 공급을 최대한으로 늘리는 것에서 시작했다”라며 “코로나19로 여객기 운항이 급감해 화물 공급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벨리(Belly·여객기 하부 화물칸) 수송이 줄어든 상황에서, 23대에 달하는 대형 화물기 기단을 십분 가동해 가동률을 전년 대비 25%포인트 이상 높였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지난해 3월부터 올해 6월까지 대한항공이 여객기에 화물만 실어 나르는 화물 전용 여객기를 운항한 횟수는 총 9000회에 달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런 노력의 결과로 6월 글로벌 항공 업계의 오스카상이라고 불리는 에어 트랜스포트 월드(Air Transport World)의 ‘올해의 항공사’에 선정되는 영광도 누렸다. 다음은 우 사장과의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