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30일 오후 서울 난향동 신림종합사회복지관 옥상에서 최성숙 관장이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4월 30일 오후 서울 난향동 신림종합사회복지관 옥상에서 최성숙 관장이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지난해 2월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되면서 전국 사회복지 시설에는 비상이 걸렸다. 전국적인 휴관 명령이 내려졌기 때문이다. 그리고 지역 주민들이 복지관을 이용하지 못하는 상황은 삶의 연속성이 중단될 위기를 초래했다.

그러나 서울시 관악구 난향동에 있는 신림종합사회복지관은 한순간도 멈춰 있지 않았다. 이곳에서는 지난해 3월 직원 중 코로나19 확진자까지 발생해 전 직원이 자가 격리에 들어가기도 했다. 그러나 신림종합사회복지관은 지난해 2월 자체적으로 만든 대응 매뉴얼에 따라 위기를 극복했다. 전 직원이 구글드라이브와 나스서버 시스템을 활용해 의사 결정 권한을 위임했고,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업무를 진행했다.

‘우리는 안녕합니다’, 신림종합사회복지관이 소외된 이웃들을 어떻게 돌보나 하는 데서 착안해 개설한 소셜미디어(SNS)다. 이를 통해 계속 서로의 소식을 알리고 소통을 이어 갔다. 이용자, 지역 주민들에게 문자메시지(SMS), 카카오톡 메시지, 홈페이지를 통해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했다. 온라인 활용이 어려운 어르신들에게는 안내문을 발송했다. 서울시와 하루에 2회씩 동향 보고 체계를 갖추고, 인근 사회복지관에 위기 상황을 전달해 협조 요청을 구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