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크게 보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선진국을 중심으로 성공적으로 접종되면서 세계 경제가 회복세를 보인다. 그러나 백신 확보 역량에 따라 선진국과 빈곤국 사이 경제 격차는 더 벌어질 전망이다. 포스트 백신 시대에도 코로나19 이전에 존재했던 기후 변화, 빈곤 문제 등의 위기는 여전히 우리와 공존할 것이다.”

‘이코노미조선’은 7월 8일 서면으로 조너선 포츠 영국 런던대 킹스칼리지 경제·공공정책대학원 교수, 조너선 그루버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경제학과 교수, 토마시 K. 미찰스키 프랑스 HEC 파리 국제경영대학원 경제학과 부교수 등 해외 경제 석학 세 명을 인터뷰했다. 이들은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성공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으나, 장기적으로 국가 간 경제 격차가 커질 것을 우려했다. 그런데도 이들은 장기적으로 세계 경제가 정상화할 것으로 전망하며 각국 정부는 인프라 구축 등 지원 정책을 시행하고, 기업은 디지털 분야 등 새로운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포츠 교수는 영국 정부 노동·연금 부서 수석 이코노미스트 출신으로, 노동 분야를 중심으로 세계 경제를 탐구하는 학자다. 그루버 교수는 전미경제연구소에서 국가 헬스케어 프로그램 시행을 총괄한 경험을 토대로 국가 재정 정책을 중심으로 미시경제학을 연구하는 학자다. 미찰스키 부교수는 경영자 관점에서 세계화와 금융시장 등 거시경제학을 연구하는 학자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소연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