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은 국내 기업에는 위기이자 기회다. 포스트 백신 시대를 어떻게 대비하느냐에 따라 기업의 미래는 크게 달라질 것이기 때문이다. 주요 키워드는 디지털화, 민첩한 의사 결정, 현금흐름 관리, 전후방 기업 협업, 인수합병(M&A) 기회 모색 등이다.

디지털화 가속화는 디지털화한 기업의 신규 사업은 아웃브레이크(감염병 발생) 기간 중 빠르게 발전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는 뜻이다. 코로나19를 통해 기업의 민첩한 의사 결정 능력의 중요성도 커졌다. 현금흐름 관리 강화도 중요하다. 현금흐름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한 현금 유출입의 관리 및 분배 등을 검토해야 한다. 리딩 기업과 후방 기업 간 밸류체인(가치사슬) 협력 메커니즘도 구축해야 한다. 이를 통해 공통적인 난관을 극복할 수 있다. 확신 있는 리더십도 중요하다.

산적한 M&A 기회도 놓쳐서는 안 된다. 국내 기업이 가장 눈여겨봐야 할 곳은 한국의 최대 수출 시장인 중국이다. 2020년 한국의 대중(對中) 투자는 2019년의 58억달러(약 6조7280억원)에서 40억달러(약 4조6400억원)로 소폭 감소한 상황이다. 그런데 앞서 2004년 사스(SARS·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 종식 후 중국의 M&A 시장 규모는 급증했다. 2003년 거래 금액 기준 350억달러(약 40조6000억원) 규모였던 중국의 M&A 시장은 2004년 520억달러(약 60조3200억원)로 커졌다. 이후 매년 성장을 거듭해 지난해는 7338억달러(약 851조2000억원)를 기록했다. 올해 중국 M&A 시장은 여전한 코로나19 불안정성, 자국 기업의 구조조정 등에 따라 더욱더 활발해질 전망이기도 하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한승희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