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응 숙명여대 실버 비즈니스학과 주임교수 숙명여대 경영학 박사, 현 한국기업경영학회 부회장
김숙응 숙명여대 실버 비즈니스학과 주임교수
숙명여대 경영학 박사, 현 한국기업경영학회 부회장

“‘교수님 생각이 납니다’라는 92세 제자의 문자입니다.” 9월 8일 오전 서울시 청파동 연구실에서 ‘이코노미조선’과 만난 김숙응 숙명여대 실버 비즈니스학과 주임교수는 이렇게 말하며 카카오톡 메시지가 담긴 스마트폰 화면을 내밀었다. 김 교수가 말한 인물은 우제봉(92·여)씨다. 우씨는 89세에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그는 현재 노인의 몸에 맞는 실버 의류를 제작하는 회사 창업을 준비하고 있다.

숙명여대는 2003년 당시 국내 최초로 실버 비즈니스 대학원 정규과정을 개설했다. 실버 마케팅 및 기업 경영 전문가인 김 교수는 십수 년째 이 대학에서 실버 비즈니스학과 주임교수 겸 학과장에 재직 중이다. 김 교수는 “실버 비즈니스 성공 조건은 디테일(섬세함)”이라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