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오픈시
사진 오픈시

NFT(Non Fungible Token·대체 불가 토큰) 거래를 지원하며 기업 가치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 이상인 ‘유니콘’으로 떠오른 기업이 있다. 바로 세계 최초이자 세계 최대 NFT 거래 플랫폼 오픈시(OpenSea)다. 오픈시는 이더리움, 폴리곤, 클레이튼 같은 블록체인상에 존재하는 다양한 NFT를 개인들끼리 거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디지털 마켓플레이스다. 디지털 아트, 음악, 도메인 이름, 카드 등 각종 디지털 자산을 자유롭게 판매 및 구매할 수 있다.

2017년 미국에서 설립된 오픈시의 비즈니스 모델은 NFT 매매다. 공급자가 판매하고자 하는 NFT를 플랫폼에 업로드하게 되면 이를 사고자 하는 수요자가 가지고 있는 암호화폐 이더리움을 사용해 작품을 구입하면 된다. NFT 거래를 하려면 전자지갑을 개설해야 하는데, 현재 10종 이상의 전자지갑이 오픈시 플랫폼과 연동돼 있다. NFT 구매자는 NFT를 매수할 때 오픈시에 거래수수료(건당 2.5%)를, 이더리움 네트워크에 가스 비용(gas fee)을 내야 한다.

3년 차 스타트업 오픈시의 성장세는 가파르다. 블록체인 데이터 플랫폼 댑레이더에 따르면 오픈시의 최근 한 달간(9월 3일~10월 3일) 거래액은 27억4000만달러(약 3조3000억원)로 상위 15위권 NFT 플랫폼 거래량(35억9300만달러)의 76%를 차지한다. 10월 4일 기준 오픈시 가입자 수는 50만 명을 넘어 역대 최대 수준에 달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순우 메인스트리트인베스트먼트 대표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